벌써부터 들썩이는 봉준호 감독 차기작

    벌써부터 들썩이는 봉준호 감독 차기작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1 0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월드클래스' 봉준호 감독의 다음 행보에 대해 벌써부터 많은 관심이 쏠린다. 미국 곳곳을 누비며 '기생충'의 오스카 레이스를 이어가고 있는 봉 감독은 조금씩 힌트를 선사하며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인터뷰마다 빠지지 않는 차기작 질문을 받는다. 그럴 때마다 봉 감독은 한국 영화와 영어 영화를 함께 준비 중이라고 답한다. 두 영화 모두 '기생충'이나 '마더' 정도의 제작비, 약 150억원 정도가 투입되는 규모의 작품.  
     
    한국 영화는 서울에서 일어난 재난을 그리는 호러 액션극으로, 2001년부터 구상을 시작해 벌써 19년째 준비돼온 작품이다. 이에 대해 봉 감독은 한 인터뷰에서 "나의 모든 영화의 장르가 애매하기에 공포라고 부를 수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묘사하자면 호러 액션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뉴욕이나 시카고에서 찍을 수 있는 영화가 아니다. 모든 보행자가 같은 피부색을 가져야만 성립 가능한 설정"이라는 흥미진진한 힌트를 남겼다. 영어로 만들어질 영화의 경우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봉 감독이 2016년 CNN 뉴스에서 해당 사건을 보고 영화로 구상하기 시작했다. 오는 4월 중 한국 영화와 영어 영화 두 편 가운데 어떤 것을 선행할 것인지 가닥을 잡아나갈 계획이다.  
     
    봉준호 감독은 한 시사회에서 '기생충' TV 시리즈에 대한 생각도 언급했다. '빅쇼트'의 아담 매케이 감독과 손잡고 HBO를 통해 '기생충' 시리즈를 선보일 것이라 알려져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봉 감독은 "'기생충'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꽤 많은 아이디어가 있었다. 개별 인물들에 대한 신을 상상했다. 예를 들어, 문광이비 오는 날 집으로 돌아왔을 때 그의 얼굴을 보면 무슨 일이 일어난 것 같다. 영화는 이에 대해 설명해주지 않는다"며 "민혁이라는 인물과 연교 사이에 묘한 뉘앙스가 있다. 집을 건축한 남궁현자는 왜 문광에게만 지하실을 보여줬을까. 이런 스토리에 대한 많은 아이디어가 있다. 2시간짜리 영화에서는 다 할 수 없다. 6시간짜리 영화를 만들어보고 싶다. (TV 시리즈를) 긴 시간의 영화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화 ‘기생충(PARASITE·봉준호 감독)’ 팀이 19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열린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Screen Actors Guild Awards·SAG)에서 영예의 앙상블 상(Cast In A Motion Picture)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이 무대에 오른 배우들에게 환호를 보내며 휴대폰으로 영광의 순간을 촬영 중이다. / 사진=Gettyimages·이매진스

    영화 ‘기생충(PARASITE·봉준호 감독)’ 팀이 19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열린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Screen Actors Guild Awards·SAG)에서 영예의 앙상블 상(Cast In A Motion Picture)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이 무대에 오른 배우들에게 환호를 보내며 휴대폰으로 영광의 순간을 촬영 중이다. / 사진=Gettyimages·이매진스

    할리우드 영화인들이 봉준호 감독의 팬을 자처하고 나섰다. 크리스 에반스는 '이 남자를 사랑할 수밖에 없다'는 글을 SNS에 올렸고, 제이크 질렌할은 LA비평가협회의 '기생충' 스크리닝에 등장해 후원했다. 골든글로브 시상식 전 열린 파티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은 이도 바로 봉 감독이다.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기생충'은 놀라운 영화"라며 악수를 청했고,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의 라이언 존슨 감독은 다른 영화 행사에서도 봉 감독과 만난 이야기를 늘어놓았다. 뉴욕타임스는 "파티에서 봉준호 감독은 걸음을 옮기기 힘들 정도로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있었다. 모두가 그에게 행운을 빌었고, 사진 촬영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처럼 한국뿐 아니라 세계의 시선이 향한 상황에서 봉 감독의 차기작에도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마블 히어로 영화 연출에 대한 질문을 여러 차례 받은 것 또한 이런 관심을 방증한다.  
     
    봉준호 감독은 바쁜 오스카 레이스 가운데서도 꾸준히 차기작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행사에서 시나리오 강의를 위해 연단에 선 봉 감독은 시나리오 작가 봉준호로서의 근황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요즘 다음 시나리오 작업을 하고 있다. 빡빡한 캠페인 일정에도 비행기나 호텔에서 다음 작품을 위해 시간을 내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