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S] 지코, '아무노래' 열풍 9일째..2020 첫 트렌드

    [이슈IS] 지코, '아무노래' 열풍 9일째..2020 첫 트렌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2 08:00 수정 2020.01.22 10: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지코 '아무노래'

    지코 '아무노래'

    지코(ZICO)의 '아무노래' 열풍이 유행처럼 계속 번지고 있다. 경자년 연예계 첫 트렌드다.
     
    지코가 지난 13일 발표한 '아무노래'가 발매 9일째인 21일 멜론·지니·올레 뮤직 등 각종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를 이어갔다. 공개 2시간 만에 전 음원차트 올킬을 달성한 데 이어 차트 1위를 꾸준히 유지 중이다. 뿐만 아니라 '아무노래'의 음원과 동시에 안무를 따라하는 챌린지까지 SNS상에서 인싸(사람들과 잘 어울려 지내는 사람을 이르는 인사이더라는 뜻) 인증의 필수 과정으로 자리매김하며 신드롬급 인기를 끌고 있다.
     
    '아무노래'의 성공은 고도의 홍보 전략과 퀄리티 높은 음악으로 완성한 2020 첫 트렌드다. 음원 발매 전 지코는 유재석·장성규·피오 등 다양한 스타들에게 갑자기 다가가 "아무노래나 틀어주세요"라고 말을 거는 영상을 SNS에 올리며 궁금증을 유발했다. 사전 홍보는 성공적이었다.
     
    지코

    지코

    이어 화사·청하 등과 '아무노래'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영상을 올리며 시선을 끌었다. 여기에 '아무노래 채린지'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두 명이서 호흡을 맞추는 귀여운 포인트 안무와 더불어 따라하기 쉬운 안무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따라하고 싶은 충동을 자극했고, 아무노래 챌린지는 SNS에 유행처럼 번지기 시작했다. 10~20 세대를 중심으로 번지다가 점점 연령대가 다양해졌고 어린 아이부터 40~50세대까지 따라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대중 뿐만 아니라 이효리 등 스타들도 '아무노래 챌린지' 영상을 스스로 찍어 올리며 열풍은 더욱 거세졌다. '아무노래 챌린지'가 화제를 모으면서 굳건히 음원 차트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해외 유력 매체에서도 '아무노래'와 '아무노래 챌린지'에 관심을 보였다.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는 인터내셔널 뉴스 섹션을 통해 지코의 신곡 '아무노래'를 집중 조명했다. 빌보드는 "'아무노래'는 머릿속을 스치는 의식의 흐름을 랩과 노래로 표현한 재치 있는 곡이다. 이효리, 청하 등 유명 연예인이 댄스 챌린지에 참여하며 '아무노래' 열풍에 박차를 가했다"고 전했다.  대만 최대 온라인 음악 사이트 KKBOX는 "트렌디한 안무가 중독성이 있다"고 말했고, 브라질 매체 ptAnime는 "'아무노래'가 차트 올킬을 하며 대히트를 기록 중이다"라고 전했다.
     
    가사의 의미도 화제를 모으는데 한 몫했다. 지코가 공식적으로 언급한 적은 없지만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아무노래'의 가사가 '음원 사재기 논란'을 저격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가사 중 '왜들 그리 다운돼 있어?'는 차트에 슬픈 발라드만 있는 것을, '분위기가 겁나 싸해, 요샌 이런 게 유행인가?'는 양산형 발라드가 차트를 장악해서 싸해진 가요계를 저격하는 것이라는 분석의 글일 올라왔다. 또 '만감이 교차하는 새벽 두시경'은 새벽마다 순위가 상상해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받는 음원들을, '술잔과 감정이 소용돌이쳐'는 술이라는 소재가 들어간 비슷한 분위기가 발라드가 차트 상위권을 찍는 것을 저격한다는 풀이가 나왔다. 뮤지션답게 가요계 가장 뜨거운 감자인 음원 사재기 의혹을 음악으로 잘 풀어냈다는 반응을 모으며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아무노래' 열풍을 이끌고 있는 지코는 단독 콘서트로 상승세를 이어간다. 2월 22~23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두 번째 단독 콘서트 'KING OF THE ZUNGLE - WEATHER CHANGER'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