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거슨 빗대 '학범슨'으로 불려”…호주 언론 '한국전 긴장'

    ”퍼거슨 빗대 '학범슨'으로 불려”…호주 언론 '한국전 긴장'

    [JTBC] 입력 2020.01.22 21:5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앵커]

    우리 축구의 호주전이 한 시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우리만큼이나 12년 만에 올림픽 진출을 꿈꾸는 호주도 이 경기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호주 언론은 특히 김학범 감독의 색다른 축구를 들여다봤습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화가 난 듯 그라운드 위 선수들을 뚫어져라 쳐다보고, 애가 탄 듯 벤치 앞에 선 채로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립니다.

    잘 웃지도 않고 늘 무표정해서 다가서기 힘든 감독 같지만 실제 훈련에선 선수들과 턱걸이 대결을 하는 푸근한 옆집 아저씨 같습니다.

    [김학범/올림픽 대표팀 감독 : 바닥에 닿으면 안 돼. 정석으로!]

    [김재우/올림픽 대표팀 : 감독님은 지금 당장 복귀하셔도 돼요. 선수로.]

    그러나 경기를 하면 완전히 달라집니다.

    오늘(22일) 호주전까지 매번 선발 명단은 크게 바꾸며 모험을 했고, 그게 성공으로 이어졌습니다.

    [김학범/올림픽 대표팀 감독 : 저는 선수들이 잘할 수 있도록 판을 깔아주며 바라보고 지켜보고 격려해줍니다.]

    호주 언론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이끌었던 퍼거슨 감독에 빗대 김 감독이 한국에서 학범슨이라 불린다고 소개했습니다.

    호주 감독은 "한국은 선수층이 깊이가 있다"고 칭찬했습니다.

    정해진 베스트 11이 없어도 경기마다 다른 색깔의 축구 그리고 이기는 축구로 끌어냈습니다.

    [김학범/올림픽 대표팀 감독 : 저희는 좀 다릅니다. 감독 뒤에 선수들이 있습니다. 그만큼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 강하고.]

    김학범 감독은 올림픽에 가느냐, 마느냐에 신경쓰는 대신 매번 마지막 경기라 생각하며 뛰었다며, 호주전도 다르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JTBC 핫클릭

    마치 K팝 스타처럼…현지 팬 몰고 다니는 대표팀 "4강전 아닌 마지막 경기"…김학범호, 호주전 출사표 '후반 50분' 이동경 극장골…승자도 패자도 모두 울었다 호주만 이기면 9회 연속 올림픽 진출…김학범의 '조커'는 한국 vs 요르단…"처음인 것처럼, 끝인 것처럼 뛰겠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