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장성규가 먼저…” '라스' 인피니트 성규, 웃음 만발 '예능 조급증'

    [리뷰IS] ”장성규가 먼저…” '라스' 인피니트 성규, 웃음 만발 '예능 조급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3 07:45 수정 2020.01.23 07:5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그룹 인피니트 멤버 성규가 군 전역 후 녹슬지 않은 예능감으로 '라디오스타'를 웃겼다. "조급해 하지 않다"면서도 스케줄을 꽉 채운 활동을 펼치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너의 목소리가 들려’ 특집으로 영화평론가 이동진, 인피니트 성규, 가수 김현철, 성우 서유리가 출연했다. 이들은 4인 4색 입담꾼의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성규가 쏘아 올린 ‘예능 조급증’이 곳곳에서 발병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성규는 ‘미담 자판기’ 강하늘의 군 생활을 의심 어린 눈으로 지켜봤다며 “사실 확인 결과 정말 미담 자판기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본적으로 남을 굉장히 잘 챙긴다. 같이 생활하는 병사들 귀도 파주고 여드름이 나면 직접 짜 주기도 한다”고 의심을 거뒀다고 전했다.
     
    또 장성규의 인기에 개명을 생각하기도 했다며 “예전에는 검색창에 성규란 이름을 치면 대부분이 제 기사였는데 지금은 뒤로 많이 밀렸다. 그래서 ‘나도 장성규로 이름을 바꿔야겠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또 전역하자마자 방송에 복귀,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면서 “전 조급해하지 않습니다”라는 말을 무한 반복했다. 그러나 굉장히 조급한 모습으로 MC들의 레이더에 딱 걸렸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은지원이 출연해 엉뚱매력을 보였다. 김구라의 티격태격 호흡으로 믿고 보는 예능 캐릭터로 활약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