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020년 새해 첫 득점포...노리치시티전 2-1승 견인

    손흥민, 2020년 새해 첫 득점포...노리치시티전 2-1승 견인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3 07: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득점 직후 주먹을 불끈 쥐어보이며 환호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득점 직후 주먹을 불끈 쥐어보이며 환호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손흥민의 2020년 첫 골이 나왔다.
     
    손흥민은 2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에서 득점포를 터뜨렸다. 손흥민의 골을 앞세운 토트넘은 2-1로 승리하며 5경기만에 승리와 승점 3점을 품에 안았다.
     
    골은 양 팀이 1-1로 맞선 후반 34분에 나왔다. 팀 동료 델리 알리가 상대 위험지역 오른쪽 측면에서 시도한 슈팅이 수비수에 맞고 높이 튀어오르자 손흥민이 뛰어들며 머리로 받아넣어 마무리했다.
     
     
    손흥민을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한국인 팬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을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한국인 팬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이 골 맛을 본 건 지난달 8일 70m를 질주해 수비수 5명을 제치고 득점포를 쏘아올린 번리전 이후 8경기만이다. 날짜로는 한달하고도 15일만이다. 귀중한 한 골을 보탠 손흥민은 정규리그 6호골 겸 시즌 11호골을 기록하며 다시금 득점 레이스에 시동을 걸었다.
     
    1승을 보탠 토트넘은 올 시즌 9승(7무8패)째를 거두며 승점을 34점으로 끌어올렸다. 리그 순위도 8위에서 두 단계 상승한 6위가 됐다. 노리치시티는 올 시즌 15번째 패배(4승5무)를 기록하며 승점을 추가하지 못했고, 리그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경기 도중 조세 모리뉴 감독(오른쪽)과 공격 전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경기 도중 조세 모리뉴 감독(오른쪽)과 공격 전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손흥민. [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