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계 1티어들 모였다” '나혼자산다', 기안84 신작 품평회

    ”웹툰계 1티어들 모였다” '나혼자산다', 기안84 신작 품평회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4 10:3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

    기안84와 웹툰계 1티어들의 흥미진진한 만남이 공개된다.

     
    오늘(24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 330회에서는 동료들에게 신작 품평회를 요청한 기안84와 그를 위해 사무실을 찾은 이말년, 김재한, 강민구 작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자리에 모인 네 사람은 본격적으로 기안84의 신작 ‘회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특히 작품을 본 동료들은 작품의 디테일과 아이디어에 대해 극찬을 늘어놓기 시작한다. 이에 기안은 “왜 이렇게 칭찬만 해줘”라며 쑥스러워 하면서도 숨길 수 없는 입꼬리를 드러내게 된다고.
     
    하지만 칭찬도 잠시, 동료들은 곧바로 악플러로 변신해 들떠있던 기안84를 향한 '디스'를 시전하며 예기치 못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김재한 작가는 선 하나, 점 하나까지 따지는 프로파일러 급 분석으로 거침없는 평을 이어갔다고 해 어떤 평가가 이뤄졌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웹툰 작가들다운 세밀하고 날카로운 평가들이 진행되는 가운데, 2년 전 웹툰계를 떠난(?) 이말년 작가는 점점 말이 없어지는 모습으로 웃음 포인트를 자극한다. 또한 작품 평가에서는 별다른 말이 없다가도, 다른 얘기만 시작하면 거침없는 멘트를 쏟아내는 것은 물론 그림이 아닌 기안84의 특정 신체 부위에 대한 품평을 시작하며 보는 이들을 폭소케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동료들이 손수 준비한 축전과 선물들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강민구 작가가 준비한 핸드메이드 작업복부터 김재한 작가의 축전, 그리고 이말년 작가가 가져온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선물까지 등장한다. 2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