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성민, 시상식서 상 받은 후 가족에게 실망한 사연

    '미우새' 이성민, 시상식서 상 받은 후 가족에게 실망한 사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4 12: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미운 우리 새끼'

    '미운 우리 새끼'

    배우 이성민이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반전 짠내 매력을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미운 우리 새끼' 녹화에서 이성민은 '대배우'답지 않은 소탈한 모습으로 모벤져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특히, 시상식에서 상을 탄 후, 가족들의 시큰둥한 반응에 실망한 나머지 “지금 TV 안 봤어?!”라고 설움을 토로한 적이 있다고 털어놓아 짠한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깔끔한 ‘흰철이(김희철)’와는 정반대로 자유롭게(?) 살았던 사연을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들은 어머니들은 이성민을 향해, “우리 애 아빠 보는 거 같다”며 안타까움과 공감을 동시에 표현했다. 이에 이성민도 “저도 어머니 생각이 많이 난다”며 모벤져스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여기에 바른생활만 할 것 같은 이성민이 ‘미우새’ 아들의 금단현상(?)에 격하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훈훈한 분위기 가운데 이성민은 “이런 얘기는 처음 하는데”라며 울컥하는 일도 벌어졌다. 26일 오후 9시 5분 방송.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