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김선호 꽃미모 왕비로 환생…기상천외 기상미션 '기절초풍'

    '1박2일' 김선호 꽃미모 왕비로 환생…기상천외 기상미션 '기절초풍'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6 13:1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안동 특집의 대미를 장식할 기상 미션과 인력 사무소 이야기다. 
     
    26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8회에서는 왕후부터 노비까지 조선 시대 캐릭터들과 함께 하는 기상 미션이 펼쳐진다.  
     
    다사다난한 안동의 밤을 보낸 멤버들은 아침부터 각양각색 조선 시대 캐릭터로 변신해 눈길을 끌 예정이다. 특히 방송 전 공개된 영상에서는 남다른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멤버들을 미리 엿볼 수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선 공개 영상에는 조선 최고 상모꾼 연정훈과 맞춤 핏 자랑하는 나무꾼 김종민, 죄수 칼을 찬 춘향이 라비의 모습으로 유쾌함을 자아냈다. 여기에 기품 있는 걸음걸이를 뽐내는 선호왕후 김선호와 심하게 잘 먹은 도톰 노비 문세윤, 귀여운 꼬마장군 딘딘의 모습까지 담겨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라비를 향해 “이 년을 하옥하라”라고 명을 내리며 역할에 몰입한 김선호와 한겨울 노비 복장으로 캐릭터 설정에 위기를 맞은 문세윤의 모습이 대비돼 선 공개 영상만으로도 넘치는 웃음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안동을 대표하는 전통 옷감인 ‘안동포’ 만들기와 함께하는 인력 사무소도 이어진다. 지역 고유문화에 담긴 특별함을 전할 예정인 가운데, 일꾼으로 투입된 한 멤버는 안동포 마을에서 미처 몰랐던 무형문화재급(?) 재능을 발견했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