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예능' 최수종, 세월 거스른 정열의 다이아몬드 스텝 흥지수↑

    '친한예능' 최수종, 세월 거스른 정열의 다이아몬드 스텝 흥지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7 14:0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MBN '친한예능'

    MBN '친한예능'

    '친한 예능' 최수종이 젊은 시절 예능판을 뒤집어 놓았던 전설의 다이아몬드 스텝을 다시금 소환한다. 한 치의 망설임 없는 현란한 스텝으로 흥 지수를 끌어올린다.  

     
    MBN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 내일(28일) 오후 11시에 방송에는 강원도 강릉으로 떠난 '친한 예능' 8인방 최수종, 김준호, 데프콘, 이용진,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 데이아나와 홍자, 정다경, 숙행이 함께하는 만보기 노래방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최수종이 화려한 다이아몬드 스텝으로 무대를 찢어놓는다. 노래 전주가 시작됨과 동시에 최수종은 범상치 않은 골반 움직임과 발놀림에 시동을 건다. 그리고 이내 두 손을 활짝 편 최수종은 한때 예능판을 휩쓸었던 전설의 다이아몬드 스텝을 선보이며, 세월을 거스른 정열적인 춤사위로 현장을 뜨겁게 달군다.  
     
    더욱이 최수종은 자신의 노래뿐만 아니라 다른 팀원들의 무대에서도 내재된 흥을 폭발하며 모두를 열광케 한다. 특히 그는 춤을 추기 힘든 잔잔한 노래가 흘러나옴에도 불구하고 "이 노래에도 흔들 수 있다는 걸 보여주겠다"라면서 탬버린을 장착, 노래와 박자에 착 달라붙는 댄스로 엄지를 치켜세운다. 시대를 거스른 '킹블리' 최수종의 흥 절정 무대에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그런가 하면 본 대결에서 로빈 데이아나는 "우리 엄마 보고 싶다"라며 울상을 짓는다. 현란한 허리 튕기기로 포문을 연 로빈 데이아나는 내일이 없는 것 같은 춤사위로 웃음과 감탄을 유발한다. 하지만 이내 엄마를 찾기에 이르렀다는 전언.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지 주목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