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IS] 글로벌 영화제의 남자 최우식

    [피플IS] 글로벌 영화제의 남자 최우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8 0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쯤되면 해외 영화제와 시상식의 부적같은 존재다. 우연도, 운명도, 필연도 모두 좋다.
     
    배우 최우식의 출연작이 줄줄이 해외 영화제의 부름을 받고 있다.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의 주역으로 '기생충'이 걷는 최초의 길을 함께 걷고 있는 최우식은 최근 2월 개봉 예정인 신작 '사냥의 시간(윤성현 감독)'이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섹션에 공식 초청되면서 또 하나의 한국영화 최초 기록을 썼다.
     
    이로써 최우식은 영화인들의 꿈의 무대라 불리는 프랑스 칸국제영화제를 시작으로 한국영화의 역사를 새롭게 쓴 미국 아카데미시상식 입성, 그리고 칸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베를린국제영화제까지 국내 영화로 인연을 맺는 진귀한 필모그래피를 쌓게 됐다. 
     
    최우식은 지난 2016년 개봉한 '부산행(연상호 감독)'이 69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진출하면서 칸 초청작을 품게 됐다. 당시 직접 칸 레드카펫을 밟지는 못했지만, 3년 후 '기생충'이 72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면서 최우식은 다시 한번 칸의 부름을 받았고 어엿한 주연으로 '기생충' 팀과 영광의 레드카펫을 걸었다. '기생충'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까지 수상하면서 세계 영화인들에게 배우 최우식에 대한 존재감도 높아졌다.
    출처 : 최우식 인스타그램

    출처 : 최우식 인스타그램

     
    황금종려상을 시작으로 약 8개월간 살아있는 전설의 행보를 보인 '기생충'은 92회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로 지명되는 기염을 토하면서 한국영화 최초 아카데미 시상식 입성을 현실화 시켰다. 여기에 아직 국내에서도 공개되지 않은 '사냥의 시간'의 베를린영화제 초청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그 모든 중심에 있는 최우식은 그야말로 글로벌 영화제의 남자가 됐다.
     
    문제는 생애 단 한번 초청받기도 힘들다는 영화제와 시상식을 줄줄이 경험하게 된 최우식이지만 아쉽게도 2월 개최되는 아카데미시상식과 베를린영화제는 최종 참석이 불가하게 됐다는 것. 현재 '경관의 피(이규만 감독)' 촬영에 한창인 최우식은 2월 말까지 스케줄표가 빼곡하게 채워져 있는 상황. 일정을 조율했지만 결과적으로 해외까지 움직일 수는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후문이다. 
     
    이에 최우식 못지 않게 아쉬움을 표한 영화팬들은 "'경관의 피'가 대체 어떤 영화길래" "2박3일 출장 안 되나요" "어떻게든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등 반응을 나타내며 '경관의 피'에 대한 관심을 덩달아 높이고 있는 실정이다. '경관의 피'는 서로 다른 방식의 사명감을 가진 두 경찰이 한 팀을 이루어 경찰 조직을 뒤흔들 사건을 만나게 되는 범죄 드라마로 조진웅과 호흡 맞춘다. 
     
    관계자는 "여러 방면으로 파악했지만 아카데미시상식은 물론 베를린영화제도 최우식은 함께 할 수 없게 됐다. 영화팀과도 당초 지난 19일(현지시간) 치러진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Screen Actors Guild Awards·SAG) 참석만 이야기 중이었다"며 "어쩔 수 없는 상황에 배우도 많이 아쉬워 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LOS ANGELES, CALIFORNIA - JANUARY 19: (L-R) So-dam Park, Sun-kyun Lee, Woo-sik Choi, Kang-ho Song, and Jeong-eun Lee accept Outstanding Performance by a Cast in a Motion Picture for 'Parasite' onstage during the 26th Annual Screen Actors?Guild Awards at The Shrine Auditorium on January 19, 2020 in Los Angeles, California. 721359 (Photo by Kevork Djansezian/Getty Images for Turner

    LOS ANGELES, CALIFORNIA - JANUARY 19: (L-R) So-dam Park, Sun-kyun Lee, Woo-sik Choi, Kang-ho Song, and Jeong-eun Lee accept Outstanding Performance by a Cast in a Motion Picture for 'Parasite' onstage during the 26th Annual Screen Actors?Guild Awards at The Shrine Auditorium on January 19, 2020 in Los Angeles, California. 721359 (Photo by Kevork Djansezian/Getty Images for Turner

    최우식은 26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 참석과 수상으로 당장의 아쉬움은 뒤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생충' 팀은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앙상블상(Cast In A Motion Picture)'을 수상했다. 현지 시상식에 직접 참석, 분위기를 만끽한 최우식은 "다른 여러 나라에 전설적인 배우들이 많다. 이 순간 이후, 아마도 내년엔, 우리가 더 많은 외국어 영화 그리고 아시아 영화를 보게되길 진실로 소망한다"는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데뷔 9년 차 최우식으로서는 앞으로 더 많은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 긍정적으로 내다봐도 무방하다. 실제 '계획'이 다 있는 최우식이기도 하다. 최우식은 현재 할리우드 진출을 타진, 아카데미시상식 작품상 수상작인 '문라이트'의 제작사 A24의 신작 '전생(Past Lives)' 출연을 검토 중이다. '전생'은 어린 시절 연인처럼 지냈던 두 남녀가 재회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이는 외신을 통해 먼저 알려졌다. 
     
    스스로 '글로벌화' 되고 있는 최우식은 캐나다 출신으로 유창한 영어 실력을 보유하고 있어 할리우드 진출에 더욱 유리한 입장이다. 수 많은 해외 진출 기회 속에서도 한국 활동을 우선시 생각하며 내실을 다진 후 '마블 히어로물'이라는 거대한 끝판왕을 잡은 마동석과도 꽤 닮은 행보다.
     
    2011년 드라마 '짝패'로 데뷔한 최우식은 다양한 작품 속 주·조연을 거쳐 '거인(2014)'으로 각종 영화제 신인상을 거머쥐며 충무로 샛별로 떠올랐다. 이후 '부산행(2016)' '옥자(2017)' '마녀(2018)' 등 스크린 활동을 통해 다채로운 얼굴을 선보였고, '기생충'으로 충무로 내 주가가 수직 상승, 또래 배우들 사이에서 '러브콜 1순위'에 올랐다. 
     
    최우식은 개봉을 앞둔 '사냥의 시간'과 촬영 중인 '경관의 피' 뿐만 아니라 '원더랜드(김태용 감독)' 출연도 일찌감치 확정지었다. '물 들어올 때 노 젓겠다'는 포부 속 국내를 넘어 해외로도 활동 영역을 넓히게 될 최우식이 '배우 최우식'으로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2020년 상반기부터 기대치를 높인 최우식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