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로도 불똥 튄 신종코로나 유언비어…난리난 맘카페·쇼핑몰

    마스크로도 불똥 튄 신종코로나 유언비어…난리난 맘카페·쇼핑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29 07: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증에 걸린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위생용품을 대량 주문했다는 글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 이들은 폐렴 예방 및 바이러스 차단에 효과가 좋다고 알려진 마스크와 손 소독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확인되지 않은 유언비어도 퍼지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정 브랜드의 마스크는 공장이 중국에 있어서 중고 제품을 섞어서 수출한다거나, 확진자로 판명된 환자가 국내 유명 쇼핑센터에 방문했다면서 가지 말라고 당부하는 식이다.  

     
      
    3M 마스크는 중국산? 넘쳐나는 유언비어    
     
    “3M사의 ‘n95 마스크’ 제조 국가가 중국이더라. 재활용해서 제작한다는 말을 듣고 제조국이 대한민국인 ‘kf94 마스크’를 샀다.”  
     
    20~40대 여성 회원이 많은 국내 온라인 패션 커뮤니티에 지난 26일 올라온 댓글이다. 이 회원은 “집에 환자가 있어서 폐렴을 막기 위해 n95 마스크를 사고 싶다. 그런데 다 품절이더라”는 글에 이렇게 답했다. 이 글을 읽은 다른 회원들은 “나도 한국 것으로 사야겠다”면서 동조 글을 올렸다.  
     
    온라인상에서 다국적 제조업체 3M의 일부 마스크가 중국에서 제조되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는 식의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한 포털사이트의 질문 게시판에서 “3M 마스크 수입 및 제조 국가가 어딘가. 중국이면 (바이러스 차단용으로) 소용없는 것 아니냐”, “3M 마스크는 생산지가 안 나와 있다. 국산도 있지만, 중국산 제품도 많이 들어 오는 것 같다”는 내용의 글을 쉽게 찾을 수 있다.  
     
    미국에 본사를 둔 3M은 사무·의료·보안 용품을 제조한다. 다양한 산업 전반에서 쓰이는 6만5000여 개 제품을 200여 개 국가에 수출하고 있다. 2016년 기준 약 70개 국가에 공장과 연구소 등의 사업장을 마련하고 있다고 알려진다.  
     
    한국에도 공장이 있다. 1977년 두산그룹과 합작사 형태로 한국에 발을 들인 3M은 1996년 지분 전액을 사들여 독립했다. 현재 서울 본사를 비롯해 나주·천안·화성·양산 등 국내 8개 지역에 공장·연구소·유통센터 등을 운영 중이다.  
     
    유통 업계 한 관계자는 “3M이 중국에 공장이 있는 건 사실이다. 중국 현지 공장에서 만든 마스크가 국내에 공급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3M의 마스크가 중국산이라고 해서 품질이 떨어진다고 할 수 없다. 자체 기술력이 워낙 뛰어나고 검수 능력도 정상급인 초우량 글로벌 기업이기 때문이다”며 “더군다나 중고 제품을 새 제품에 섞는 식의 행동은 이뤄질 수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비단 3M의 마스크뿐만이 아니다. 지난 설 연휴 임신·출산·육아 커뮤니티인 한 맘 카페를 중심으로 “국내 세 번째 폐렴 확진자가 ‘하남 스타필드’에 갔다더라. 다들 조심하라”는 글이 빠른 속도로 번졌다. 그러나 세 번째 확진자의 GPS 추적 결과, 스타필드는 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자의 스타필드 방문설이 ‘가짜 뉴스’로 드러나자 28일 각 맘 카페에는 “누가 이런 헛소문을 터뜨렸느냐. 화가 난다”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설연휴 온라인 쇼핑몰 집어삼킨 ‘위생용품’
     
    각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마스크 등 위생용품을 구매했다는 인증 글도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위생용품이란 마스크·체온계·손 소독제 등 바이러스를 차단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제품을 뜻한다. 
     
    한 맘 카페 회원은 “요즘 우한 폐렴 관련 뉴스가 심상치 않다. 아이 것과 어른 것을 엄청 주문했다. 그런데 벌써 가격이 오르고 동이 났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각 쇼핑몰은 예상 밖의 판매율에 환호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은 최근 일주일 동안 마스크 판매율이 전년 대비 2044%, 전주 대비 4380% 폭등했다고 28일 밝혔다. 같은 기간 손 소독제는 전년 대비 2527%, 전주 대비 2361% 증가했다.  
     
    위메프 역시 설 연휴 기간인 24일부터 27일까지 kf94 마스크 판매가 전 주 대비 3213%, 손소독제는 837% 급증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쇼핑몰 실시간 검색어도 위생용품이 뒤덮었다. 28일 오전 이베이코리아의 G마켓은 1~4위까지 kf94 마스크, n95 마스크, 손 소독제, 웰킵스 마스크가 포진했다. 티몬은 10위권 안에 위생용품만 6개가 올랐다.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폐렴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말이 번지면서 ‘생수’도 주요 검색어 대열에 올랐다.  
     
    이는 쇼핑업계에서도 이례적인 일이라고 입을 모은다. 티몬 관계자는 “지난해 비슷한 시기에 특가 상품이나 항공권 등이 검색어 상위에 올랐던 것과 완전히 다른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베이코리아 측은 “설 연휴 기간에 택배 배달이 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유독 위생용품만 판매율이 폭등했다. 무척 드문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픈 상점의 특성상 가격은 판매자가 결정하는 부분이다. 가격에 대해서는 쇼핑몰 측도 손댈 수 없다”고 했다.  
     
    업계 관계자는 “당분간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위생용품 판매율이 계속 높을 것으로 보인다. 일부는 국내에서 구매해 중국으로 재판매하거나 보내는 케이스도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요한 것은 온라인상의 유언비어에 휘둘린 쇼핑이 아니라 평소 청결과 위생용품을 바르게 사용하는 것이다. 소비자들의 신중한 구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