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클로젯' 김남길 ”하정우와 첫호흡, 대단한 밸런스 신”

    [인터뷰②] '클로젯' 김남길 ”하정우와 첫호흡, 대단한 밸런스 신”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30 12:02 수정 2020.01.30 13:0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김남길 / 사진=CJ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남길 / 사진=CJ엔터테인먼트

     
     
    김남길이 평소 절친한 하정우와 한 작품에서 호흡맞춘 소감을 전했다. 
     
    영화 '클로젯(김광빈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김남길은 30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정우 형은 바깥에서도 그렇고 현장에서도 그렇고 똑같다. 말이 많다"고 운을 떼 웃음을 자아냈다. 
     
    김남길은 "정우 형의 장점은 장면 하나하나에 힘을 주지 않는다. 전체를 보면서 밸런스를 조절하는 능력이 최고다. '더 가야 하는거 아니에요?' 하면 '이 정도가 딱 좋아'라고 한다. 나중에 붙여놓은 것을 보니까 그 말이 맞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처음부터 끝까지 나오는 배우들은 과한 욕심을 보이거나 과하게 연기하면 오히려 튀어 보일 때가 있고, 중간 중간 나오는 배우들도 캐릭터 정서를 납득 시켜야 하기 때문에 임팩트를 위해 강하게 연기하는 편이다. 근데 정우 형은 그런 것을 잘 아니까 쉽게 조절을 하더라"고 밝혔다. 
     
    또 "나 역시 아무래도 처음부터 끝까지 나오지 않다 보니까 욕심을 내기도 했는데 형이 '너무 그렇게 과하게 안 가도 될 같아'라고 한마디씩 툭툭 던지더라. 평상시 합이 좋아도 연기할 때 틀어지는 경우가 많다. 연기를 하면 욕심들이 생기다 보니까 현장에 들어가면 달라지는데 정우 형은 똑같이 유지되는 사람이다"고 리스펙 했다.
     
    이와 함께 "'신과 함께' 대사는 애드리브였냐"고 묻자 "애드리브였다. 근데 형이 웃지도 않고 받아치더라. 놀랐다"며 "형이 아무말 대잔치를 잘하는데 풀어 놓으면 수위가 넘어갈 때가 있다. 그것을 현장에 윤종빈 감독님도 자주 오셨는데 감독님이 자제를 시켰다. 그리고 오해가 있으신거 같은데 난 수다쟁이가 아니다. 말 많은게 제일 싫다. 조용한게 좋다"고 귀띔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영화에서 김남길은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는 의문의 남자 경훈 역할을 맡아 실제 성격과는 같은 듯 다른 캐릭터 설정을 통해 유쾌함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색다른 면모를 뽐낸다. 진실인지 거짓인지 모를 말과 허당미 느껴지는 행동들로 혼란을 자아내지만, 본격 추적을 시작하면서 웃음기를 걷어내고 강렬한 아우라를 풍긴다.
     
    '클로젯'은 이사한 새집에서 딸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후, 딸을 찾아나선 아빠에게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의문의 남자가 찾아오며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내달 3일 개봉한다.

    >>[인터뷰③] 에서 계속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