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짧게 자른 류현진, 빅리그는 시작됐다

    머리 짧게 자른 류현진, 빅리그는 시작됐다

    [중앙일보] 입력 2020.02.02 15: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블루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새로운 메이저리그(MLB) 시즌이 시작됐다.
     
     류현진이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스프링캠프 참가를 위해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류현진이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스프링캠프 참가를 위해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류현진은 2일 미국 LA로 떠나 LA 다저스 시절 머물렀던 집의 짐 정리를 하고 3~4일 이내에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토론토의 시범경기 홈구장 TD 볼파크로 이동할 예정이다. 토론토는 2월 13일 투수와 포수를 소집하는데, 류현진은 일주일 정도 먼저 도착하게 된다. 올 시즌에 토론토에서 머물 집을 구하지 못했지만, 그는 바로 스프링캠프지로 떠나기로 결정했다. 마치 2013년 미국에 처음 갔던 그때처럼 초심으로 돌아간 모습이었다. 그는 "새로운 팀에서 첫 시즌이기 때문에 팀 분위기에 적응하는 게 가장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짧아진 머리에서도 그 각오가 느껴졌다. 류현진은 지난해 12월 토론토 입단식을 위해서 일부러 파란색으로 머리를 염색했다. 약 한 달이 지났는데 파란색 머리카락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머리를 바짝 깎은 모습이었다. 그는 "단정하게 보이기 위해 (일부러) 잘랐다"고 말했다. 처음 보는 토론토 선수들에게 깔끔한 에이스 면모를 보여주기 위해서였다. 
     
    류현진은 토론토와 4년간 8000만달러라는 액수에 계약하면서 팀의 1선발로 거론되고 있다. MLB닷컴은 이날 올해 선발투수 톱10을 예측했는데, 류현진이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 게릿 콜(뉴욕 양키스), 맥스 슈어저(워싱턴 내셔널스) 등이 나란히 1~4위를 차지했다. 
     
    토론토 투수 중 최고라고 인정받았지만 류현진은 "개막전 선발투수 자리도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시범경기에서 잘하는 게 필요하다. 나에 대한 기대가 좀 올라간 것 같아서 더 잘해야 한다는 생각뿐"이라면서 "몸 상태가 아주 좋다. 새로 합류한 김병곤 코치님과도 순조롭게 훈련했다"고 말했다. 김용일 트레이닝 코치가 개인 사정으로 물러나면서, 류현진은 LG 트윈스와 야구 대표팀에서 활동했던 김병곤 트레이닝 코치를 영입했다. 
     
    또 하나 따라붙는 수식어 '베테랑 선수'에도 겸손한 모습이었다. 토론토에는 캐번 비지오(25),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1), 보 비셰트(22) 등 젊은 선수들이 주전을 맡고 있다. 투수 유망주도 많다. 좌완 투수 라이언 보루키(28)와 우완 투수 트렌트 손튼(27)은 "류현진의 커터와 체인지업을 배우고 싶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제가 나이가 많지만, 문화가 다르기 때문에 생활 면에서 가르치거나 하지 않을 것이다. 항상 친구같이 지내고, 선수들에게 많이 대접하고 싶다"며 웃었다.
      
    인천=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