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군 멘탈코치 도입' SK, 코칭스태프 개편 완료…PDA 신설

    '2군 멘탈코치 도입' SK, 코칭스태프 개편 완료…PDA 신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04 15:56 수정 2020.02.04 17: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SK가 4일 2020시즌 코칭스태프 개편을 마쳤다.  
     
    이번 개편의 핵심은 수펙스팀(1군)의 타격과 트레이닝 보강, 퓨처스팀(2군) 내 멘탈 코치 선임, 유망주 집중 육성을 도모하는 PDA(Prospect Development Academy) 신설이다.
     
    수펙스팀(1군)은 염경엽 감독을 중심으로 최상덕·제춘모 투수코치, 이진영·박재상 타격코치, 김일경 수비코치, 정수성·조동화 작전주루코치, 최경철 배터리코치, 이지풍·이형삼·최현석·김기태 컨디셔닝코치로 구성됐다. 새 얼굴인 이진영 코치와 이지풍 코치가 타격과 트레이닝 파트 보강에 힘을 보탠다.  
     
    퓨처스팀(2군)은 이종운 감독을 필두로 김경태 투수코치, 박정권 타격코치, 손지환 수비코치, 서한규 작전주루코치, 김필중 배터리코치, 고윤형·김상용 컨디셔닝코치가 담당한다. 또 선수들의 개인 역량을 높이고 감정과 심리 상태를 잘 관리하기 위해 멘탈코치 보직을 새롭게 만들었다. 퓨처스 멘탈코치로 선임된 김주윤 코치는 스포츠멘탈코치 전문가과정(MCI)을 이수했고 여러 프로·아마추어 선수들의 멘탈코칭을 진행해왔다.  
     
    SK는 또 유망주 집중 육성과 기량 향상을 위해 PDA를 신설했다. 루키팀과 분리돼 운영되는 PDA는 최창호 투수코치와 백재호 타격코치, 홍세완 수비코치, 박창민 컨디셔닝 코치가 소수의 유망주 선수를 1대1로 집중 지도해 성장을 유도할 계획이다. 잔류군으로 운영되는 루키팀은 김석연 총괄 및 타격코치, 이승호 투수코치, 이대수 수비코치, 전병두 재활코치, 조문성 컨디셔닝 코치가 맡는다.  
     
    새로 SK 유니폼을 입게 된 코치는 총 7명. 이진영·이지풍 코치 외에 최경철, 박정권, 이승호, 홍세완, 김주윤 코치다.  
     
    배영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