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잠했던 다저스, 보스턴-미네소타와 삼각 트레이드

    잠잠했던 다저스, 보스턴-미네소타와 삼각 트레이드

    [중앙일보] 입력 2020.02.05 14:0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미네소타 트윈스 세 구단이 새 시즌을 앞두고 대형 삼각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다저스로 가게 된 무키 베츠. [AP=연합뉴스]

    다저스로 가게 된 무키 베츠. [AP=연합뉴스]

    MLB닷컴, ESPN 등 미국 언론은 5일(한국시간) 보스턴의 간판인 왼손 투수 데이비드 프라이스와 강타자 무키 베츠가 다저스로 이적한다고 전했다. 다저스는 두 선수와 현금을 보스턴에서 받는 대가로 외야수 알렉스 버두고를 보스턴으로,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를 미네소타로 각각 보낸다. 보스턴은 미네소타의 베네수엘라 출신 우완 유망주 투수 브루스다르 그라테롤을 받는다.
      
    이번 겨울 대형 FA 선수들을 줄줄이 놓쳐 LA팬들에게 원성을 샀던 다저스는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삼각 트레이드에 성공하면서 전력을 보강했다. 베츠는 2018년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 상을 받은 타자다. 통산 타율 0.301에 지난 6년간 연평균 홈런 28개, 타점 96개를 올렸다. 
     
    고액 연봉 투수 중 한 명인 프라이스를 데려오면서 류현진이 빠진 선발 자리를 메웠다. 2012년 아메리칸리스 사이영상을 받았던 프라이스는 지난해까지 빅리그 12년 통산 150승 80패, 평균자책점 3.31을 기록했다. 
     
    보스턴은 앞으로 3년간 해마다 3200만달러씩을 줘야 하는 프라이스마저 보내면서 구단 규모를 줄이게 됐다. 다저스는 프라이스의 잔여 연봉 9600만달러 중 절반만 책임지고 나머지 절반은 보스턴으로부터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저스는 외야수 작 피더슨을 LA 에인절스로 보내고 내야수 루이스 렌히포를 받는 또 다른 트레이드도 진행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