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허운 신임 심판위원장-김태선 기록위원 선임

    KBO, 허운 신임 심판위원장-김태선 기록위원 선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07 16: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허강 심판위원장(오른쪽), 김태선 기록위원장

    허강 심판위원장(오른쪽), 김태선 기록위원장

     
    KBO는 오늘 신임 심판위원장에 허운 퓨처스심판 육성위원, 기록위원장에 김태선 기록위원을 각각 선임했다.

     
    허운 심판위원장은 선수 출신(전 삼미슈퍼스타즈)으로 1987년 KBO 심판위원으로 입사해 2007년까지 21년간 KBO 리그 심판으로 활약했으며, 이후 KBO 규칙위원과 경기운영위원, 최근 퓨처스심판 육성위원 등을 역임했다.
     
    김태선 기록위원장은 1991년 KBO 공식 기록위원으로 입사해 지난해까지 29년간 활약한 베테랑으로, 지난해 기록위원으로는 역대 두 번째로 3000경기 출장을 달성한 바 있다.
     
    심판위원회는 조직 역량 강화를 위해 현행 5개 팀에서 6개 팀으로 확대하고, 이영재 심판위원을 신임 팀장으로 임명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