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 아카데미 레드카펫 밟는다

    세월호 유가족, 아카데미 레드카펫 밟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10 07: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부재의 기억' 포스터

    '부재의 기억' 포스터

     
     
    세월호 유가족들이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을 밟는다.  
     
    세월호 소재를 다룬 이승준 감독의 '부재의 기억'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단편 다큐멘터리상 후보에 오른 가운데, 유가족 일부가 10일(한국시간) 레드카펫을 밟는 등 일정에 동참한다.  
     
    유가족들은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의 명찰을 갖고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다. 자비를 들여 아카데미 일정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재의 기억'은 세월호 참사 현장 영상과 통화 기록을 토대로 당시 국가의 부재에 관해 질문을 던지는 29분짜리 단편 다큐멘터리다. '기생충'과 함께 한국영화 최초로 본상에 노미네이트됐다.  
     
    한편,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현지시간으로 9일 오후 5시, 한국시간으로 10일 오전 10시부터 약 3시간 30분동안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진행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