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X황승언, '엑스엑스(XX)' 2020년 첫 1000만뷰 돌파 웹드

    하니X황승언, '엑스엑스(XX)' 2020년 첫 1000만뷰 돌파 웹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13 08:5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엑스엑스(XX)'

    '엑스엑스(XX)'

    '엑스엑스(XX)'가 방영 3주 만에 누적 1500만 뷰를 돌파하며 2020년 첫 '1000만 웹드'의 탄생을 알렸다.  

     
    플레이리스트에 따르면 드라마 '엑스엑스(XX)' 12일 누적 1500만 뷰를 넘겼다. 네이버 V오리지널, 유튜브 등 방영 채널마다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엑스엑스(XX)'는 첫 등장부터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누적 5억 뷰 신화를 쓴 '연애플레이리스트' 시리즈와 '이런 꽃 같은 엔딩'을 집필한 이슬 작가의 신작인 것은 물론, MBC와의 공동 제작으로 눈길을 끌었다. 웹과 TV 채널 어디에서도 드라마 시청이 가능해진 것.
     
    사전 제작으로 높은 완성도를 자랑했다. 스피디한 전개와 세련된 연출, 각기 다른 개성으로 뭉친 하니(윤나나 역), 황승언(이루미 역), 배인혁(대니 역), 이종원(왕정든 역)이 시너지를 발휘했다. 특히 하니와 황승언의 워맨스는 치명적 케미스트리를 발산, 드라마 자체에 쫀득한 긴장감을 부여했다.  
     
    무엇보다 '엑스엑스(XX)'의 인기 요인에는 바람난 'XX'에게는 가차 없이 통쾌한 응징을 날리는 사이다 스토리가 한 몫하고 있다. 꽉 막힌 속을 뻥 뚫어주는 전개가 시청자들을 대리만족 시켜주기 때문. 더불어 헤드 바텐더 하니와 금수저 사장 황승언 사이의 오해와 진실이 서서히 밝혀져 나가는 과정도 '본방사수'를 부르는 이유 중 하나다.  
     
    중반부를 지나 마지막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엑스엑스(XX)'. 아직 풀리지 않은 하니와 황승언 사이 오해를 비롯 러브 라인 향방 등 시청자들의 추리본능을 일깨우고 있다. 14일 4회가 방송된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유튜브와 페이스북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네이버 V라이브에서는 2회 차 선공개 감상이 가능하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플레이리스트,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