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맏형 안재홍 ”메시의 나라, 아르헨티나 다시 봤다”

    '트래블러' 맏형 안재홍 ”메시의 나라, 아르헨티나 다시 봤다”

    [JTBC] 입력 2020.02.15 16: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트래블러'의 맏형 안재홍이 따뜻한 카리스마로 동생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았다.

    13일(목)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의 첫 방송을 앞두고 '탑승 수속 라이브'가 진행됐다. '트래블러-아르헨티나'의 출연진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는 약 40분 간 프로그램에 대한 시청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옹성우는 안재홍과 함께한 아르헨티나 여행에 대해 "재홍 형의 호흡이 좋다. 카리스마 있으면서도 한 번씩 툭툭 내뱉는 개그들이 저를 저격한다. 형님의 카리스마 안에서 느껴지는 호흡들을 정말 닮고 싶다"고 전했다. 강하늘 역시 "재홍 형에게 고마웠던 것이 모든 상황에 정말 잘 웃어준다. 본인은 모르겠지만, 형이라는 존재가 웃어주고 리액션을 해주는 게 분명히 동생들에게 여유와 안정을 준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옹성우는 "평소에는 따뜻하게 웃으면서도 카리스마 있다"며 안재홍의 모습을 흉내냈고, 강하늘은 이에 격하게 공감했지만 안재홍은 "뭔지 모르겠다"며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 사람은 아르헨티나를 노래로 표현해달라는 시청자의 요청에 난감해하기도 했다. 하지만 부드러운 목소리로 각자가 생각하는 노래를 한 소절씩 불러 눈길을 끌었다. 특히 안재홍은 강하늘과 옹성우의 완벽한 노래 후 자신의 차례가 오자 난감해하다 옹성우의 자작곡 'WE BELONG'을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옹성우를 향해 "중독성이 어마어마해서 안들을 수 가 없었다"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또한 안재홍은 "저는 사실 아르헨티나에 대해 잘 몰랐다. 그냥 메시의 나라라고만 생각했다. 펭귄이 사는 섬, 파타고니아, 세계 3대 미항이 있는 엄청난 트래킹 코스가 있는지도 몰랐고. 방송 보시면 새로운 세상이 열릴 것"이라며 본방사수를 독려하기도 했다.

    지난 2019년 2월 첫 방송된 '트래블러'는 오직 여행자의 시선으로 여행을 말하는 다큐멘터리 형식의 여행 프로그램이다. 1년 만에 아르헨티나 여행기로 돌아온 '트래블러'는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가 제작진의 개입 없이 스스로 아르헨티나의 구석구석을 누비며 만든 여행기를 담았다. 15일(토) 저녁 7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트래블러-아르헨티나' 강하늘이 꼽은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 '트래블러-아르헨티나' 옹성우, "두 형의 성실함·인성 닮고 싶다" '트래블러' 강하늘·안재홍·옹성우 "아르헨티나 꼭 다시 갈 것" '트래블러' 최창수PD "눈여겨 봐야할 포인트? 3인방 그 자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