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스위스서 재회했다..또 한번 불시착(종합)

    '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스위스서 재회했다..또 한번 불시착(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16 22:56 수정 2020.02.16 23: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랑의 불시착'

    '사랑의 불시착'

     
     
     
    '사랑의 불시착'의 현빈과 손예진이 스위스에서 재회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극 '사랑의 불시착' 최종회에서 이별 후 스위스에서 재회하는 현빈(리정혁)과 손예진(윤세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랑의 불시착'

    '사랑의 불시착'

     
    패혈증으로 쓰러진 손예진은 생사를 오갔다. 현빈은 내내 손예진의 병실 앞을 지켰고, 손예진이 깨어나는 모습을 지켜본 뒤 현빈은 다시 국정원 요원들과 자리를 떴다. 손예진이 건강을 회복하는 동안 북 송환 결정이 난 현빈. 그런 현빈과 마지막 인사를 하기 위해 손예진은 내달렸다. 두 사람은 남과 북의 경계에서 다시 만났다.  
     
    그렇게 만나게 된 현빈에게 손예진은 "그렇게 가버리면 나는 어떻게 사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현빈은 "아무 일도 생기지 않겠지만, 만에 하나 무슨 일이 생기더라도 그건 당신 탓이 아니다. 당신이 내 인생에 와줘서 감사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우리 이제 다시는 못 보나. 보고 싶으면 어떡하냐"는 손예진에게 현빈은 "간절히 기다리고 기도하면 보고 싶은 만날 수 있냐고 묻지 않았나. 만날 수 있다"며 따스한 손길로 손예진을 어루만졌다. 결국 "사랑하오"와 "사랑해"라는 말을 주고 받은 두 사람은 남과 북으로 갈라져야했다.  
     
    현빈이 북으로 간 후 손예진은 현빈이 남겨둔 예약 문자를 받으며 살아갔다. 손예진의 다음 생일까지 1년간 이어진 문자로 인해 이별의 아픔을 잊을 수 있었다.  
     
    문자가 끊긴 후 손예진이 생각한 방법은 장학 재단을 설립해 음악 영재들을 지원하는 것. 스위스 학교와 연계해 스위스에서의 공연도 계획했다.  
    '사랑의 불시착'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은 어머니에게 "장학 재단을 설립한다, 스위스에서 공연을 한다, 계속 기사를 내면서 신호를 보내고 있는데, 그 사람이 기사를 읽을지 거기에 올지 장담할 수 없다"면서 "기다리기라도 해야 살 수 있다. 그 사람 내가 어디에 있든지 잘 찾는다. 언젠간 찾을 거다"라고 말했다. 그렇게 오랫동안 현빈을 기다리며 여행을 이어나갔다.  
     
    어느날 스위스에서 현빈을 떠올리며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손예진. 그때 그날처럼 불시착했다. "꼭 끝이 이렇다"고 말할 때, 한 남자가 다가왔다. 현빈이었다. 그렇게 현빈과 손예진은 재회했다. 두 사람은 키스를 나누며 여전한 사랑을 확인했다.  
     
    박정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