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참 어렵다” '더 로맨스' 강한나·정제원, 한걸음 더 가까이

    ”사랑 참 어렵다” '더 로맨스' 강한나·정제원, 한걸음 더 가까이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1 0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JTBC '더 로맨스'

    JTBC '더 로맨스'

    '더 로맨스' 강한나와 정제원이 서로의 속내를 털어놓으며 한층 가까워졌다. 김지석과 유인영 역시 취중진담을 통해 서로에 대한 진솔한 모습으로 다가갔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 로맨스')에는 배우 김지석과 유인영, 강한나와 정제원의 시나리오 첫 회의가 그려졌다.
     
    이날 유인영과 첫 시나리오 회의에 들어간 김지석은 "14년 동안의 추억과 감정을 작품으로 녹이고 싶다"라며 의욕을 보였다. 그러나 두 사람은 좀처럼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고, 유인영은 "알콩달콩한 거 생각했는데 싸우지 않으면 다행이다"라며 "그쪽(강한나&정제원)은 그렇게 하겠지?"라며 우울해했다. 김지석은 "우리가 내세울 건 경험과 연륜"이라고 말했고, 유인영은 "제일 중요한 설렘이 없다"라며 울상을 지었다.
     
    제주도로 떠난 강한나와 정제원은 장보기부터 시작해 낭만과 웃음이 가득한 바비큐 파티까지 첫 만남보다 한층 더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자연스럽게 시나리오 이야기가 이어졌고, 강한나는 마음이 들리는 여자와 마음을 표현하지 못하는 남자의 스토리를 전했다.
     
    순식간에 몰입한 정제원은 "남자 캐릭터에 공감이 갔다. 나도 표현을 잘 못하는데 그렇게 말을 하니까 (강한나가) 나를 아는 거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깊은 관계를 갖는 게 무섭고 어렵다. 나한테 아직은 어렵나, 연애가?"라고 속마음을 털어놨고, 강한나는 "사랑이 너무 어렵다"라며 공감과 위로를 건넸다.  
     
    집필 3일 차, 김지석은 유인영을 위한 작업실을 준비했다. 감동한 유인영은 "오빠는 섬세하고 배려를 많이 해주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첫 회의 때보다 부드러워진 분위기 속에서 다시 시작한 작업에서 두 사람은 폭발하는 영감에 설레 했고, 그 감정은 시청자들에 고스란히 전해졌다. 14년의 시간만큼 풍성한 소재들을 바탕으로 서로에게 맞춰가며 드디어 첫걸음을 내디뎠다.
     
    방송 말미에는 김지석과 유인영의 뒤풀이가 펼쳐졌다. 두 사람은 이성의 매력 포인트, 진솔한 연애담 등 취중 진담 토크로 몰랐던 서로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기도 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네 남녀의 시놉시스가 콘티처럼 웹툰으로 그려지며 시선을 끌었다. 시나리오 윤곽이 잡힌 두 커플이 만들어낼 웹드라마는 또 어떤 내용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움직일지 궁금증이 모인다.
     
    '더 로맨스'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청춘 남녀 스타들이 로맨스 웹드라마 작가로 데뷔해 로맨스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며, 직접 시놉시스를 구성하고 대본을 집필하는 과정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25분 JTBC에서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