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구승준 살아있을 수도 있다”

    [인터뷰②]'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구승준 살아있을 수도 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1 11:33 수정 2020.02.21 13:1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김정현

    배우 김정현

    '사랑의 불시착'의 흥행에 힘입어 배우 김정현의 표정이 다시 밝아졌다. tvN 토일극 '사랑의 불시착'에서 구승준을 연기한 김정현은 전 작품인 MBC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태도 논란'이 불거졌고 극 중 섭식장애를 이유로 중도하차까지 했다. 1년의 휴식을 취한 뒤 다시 돌아온 그는 밝고 통통 튀는 매력의 소유자 구승준을 만나 많은 이들에게 배우로서 자신의 존재감을 폭발시키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 출연한 연기자 선배로부터 배우고 싶은 것.
    "선배마다 배울 점이 다르더라. '북벤저스' 선배들은 현장에서 편하게 친구처럼 얘기하다가도 촬영에 딱 들어가면 집중한다. 그 집중력을 배우고 싶다. 현빈 선배는 프로의식이 빛난다고 생각할 정도로 아이디어가 많다. 또 리허설도 꼼꼼하게 잘 챙긴다. 현빈 선배의 프로의식을 배우고 싶다."
     
    - 대본에 중점을 두고 연기를 하는가.
    "대본에 중점을 두고 연기한다. 70~80%가량 준비하려면 대본은 제대로 숙지해야 한다. 나머지 부분 중 뉘앙스 같은 건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조금 바꾸는 편이다. 또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애드립도 한다."
     
    - 유일하게 노출신이 있었는데.
    "감독이 '로맨스는 노출이지'라고 하면서 '운동하고 있냐'고 물어보더라. 작품에 들어가기 전 운동을 했었는데 막상 작품에 들어가다 보니 이동이 많다는 이유로 촬영 초반을 제외하곤 운동을 쉬었다. '헬스장 찾기가 어렵다' 등 여러 핑계를 대면서 운동을 게을리하다가 막상 진짜 '노출신'이 생기게 되니 제대로 준비를 못한 것 같아서 아쉬운 마음이 컸다. 그래도 다행히 현빈 선배의 노출신이 없어서 비교되지 않았다. 그 부분은 다행이다."
     
    - 기억에 남는 애드립은.
    "'남한에서 클레이 사격 좀 했어'라는 대사가 있다. 서단이를 구하기 위해 납치범들과 싸우는 장면에서 나온 대사인데 나름 서단이를 안심시키기 위해서 필요한 애드립이라고 생각하고 던졌다."
     
    - 북한 세트장 분위기는 어땠나.
    "오픈 세트장이 디테일하게 잘 지어졌다. 그래서 세트장에 갔을 때 진짜 북한에 온 듯한 느낌을 받으며 즉흥적인 연기를 할 수 있었다. 의상을 다 갖춰 입은 보조출연자와 잘 준비한 미술팀의 공이 컸다."
     
    배우 김정현

    배우 김정현

     
    - 구승준 외 도전하고 싶은 배역이 있었나.
    "대본 읽을 때 표치수나 김주먹의 대사가 재밌었다. 그 역할을 맡았어도 재밌게 촬영했을 것이다. 물론 표치수와 김주먹을 연기한 양경원·유수빈도 연기를 잘 해줬지만 나도 나름 나만의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 리정혁을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도 했지만 현빈 선배의 싱크로율을 보면서 '내가 할 수 있을까'란 생각이 들었다."
     
    - 결말은 만족하는지.
    "시청자들이 아쉬워하는 만큼 나 또한 아쉬움이 없지는 않지만 구승준만 생각하면 작가가 결말을 잘 써줬다. 구승준이 죽음을 맞이했기에 구승준과 서단의 관계를 많은 이들이 기억해줄 것이다. 물론  '삐'소리가 나오면서 '승준의 숨이 멎었다'는 간접적인 표현이 나왔지만 또 다른 측면에서 보면 '구승준이 죽었다'는 대사나 장례식 장면 같은 직접적인 표현이 없는 걸 봐서 작가가 '구승준이 살아있을 수 있다'는 여지를 준 것 같기도 하다. 주변으로부터 '구승준이 첼로 가방 같은 데서 깜짝 등장하는 거 아니냐' '살아서 다시 서단이랑 만나고 있는 거 아니냐' 등의 말을 들었다. 이런 결말 때문에 시청자들도 '구승준이 살아있을 수도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열린 결말이라고 생각하면서 아름다운 상상을 해보는 것도 재밌는 요소가 될 것이다."
     
    - 구승준의 죽음에 관한 설명이 불친절했다는 반응도 있는데.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 그런데 또 너무 직접적으로 구승준의 죽음을 표현하면 서단의 외로움을 너무 부각하는 같아서 작가가 나름 조금의 가능성을 남겨둔 채로 결론을 내며 많은 이들에게 상상의 재미도 줬다고 생각한다."
     
    - 이번 작품을 통해 얻은 건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작품마다 얻는 게 있다. 이번 작품에서 가장 크게 얻었던 건 시청자들의 사랑이다. 스스로 '시청률이 다는 아니다'라고 생각하지만 나중에 다시 이 작품을 돌아볼 때 '내 마음속 훈장' 하나를 시청자들이 준 것 같아서 감사하다. 또 친구들한테 축하 문자가 많이 왔는데 축하 받는 기분이 아주 좋다."

    >>[인터뷰③] 에서 계속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
    사진=오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