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이화겸, '간택' 남달랐던 마음가짐의 이유

    [인터뷰②]이화겸, '간택' 남달랐던 마음가짐의 이유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1 16:17 수정 2020.02.21 17:1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화겸

    이화겸

    유영에서 이화겸(25)으로 활동명을 바꾼 후 첫 작품이었다. TV CHOSUN 주말극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 김송이 역으로 사극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욕망을 향해 치밀하게 계산하며 움직이는 캐릭터였다. 거침없는 질주가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실제로 만난 이화겸은 천진난만하고 웃음이 많았다. 허당기도 엿보였다. 호감 지수를 높이는 그녀의 매력에 빠졌다. 2012년 걸그룹 헬로비너스로 데뷔, 올해로 데뷔 9년 차가 됐다. 그럼에도 신인의 마음가짐으로 연기에 참여하는, 패기 넘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진세연 배우는 어땠나.  
     
    "단아하고 예쁘고 바른 이미지였다. 실제로 만나니 털털하고 장난기도 많더라. 다정하게 잘 챙겨줬다. 분량도 많아 힘들었을 텐데 나의 고민도 들어주곤 했다. 정말 고맙다."  
     
    -첫인상과 달랐던 배우가 있다면.  
     
    "김민규 배우의 경우 이번이 세 번째로 함께한 작품이었다. 털털하게 잘 지냈다. 이열음 배우는 외모가 세련되기도 하고 새침한 느낌도 있어서 말수가 적고 시크하면 어떻게 하지 그랬는데 애교도 많고 다정하더라. 그래서 빨리 친해질 수 있었다."
     
    -주변 반응은.  
     
    "부모님 친구분들이 많이 봐줬다. 미국에 계신 큰아빠도 봤다고 하더라. 최근에 언니 결혼식이 있어서 친척들을 만났는데 '간택' 이야기가 끊이지 않았다. '얄미워 죽겠다'고들 했는데 칭찬 같아서 기분이 좋았다."
     
    -실제 성격은 어떤 편인가.  
     
    "웃음이 많고 약간 허당기가 있는 것 같다. 친한 사람들이랑 있을 때는 막내미가 많이 나온다. 친언니가 있기도 해서 언니들이랑 있을 때나 여성 스태프들이랑 있을 때 애교가 자연스럽게 나온다. 덕분에 이번 촬영장에서 매일 보는 헤어 팀이나 분장 팀 언니들한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번에 활동명을 개명했다.  
     
    "가수에서 배우로 전향하게 되면서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어머니가 작명소에서 지어온 이름이다. 좀 더 멀리 보고 40, 50대가 되어서도 쓸 수 있는 멋있는 이름으로 지었다. 주변에서 헷갈려하는데 앞으로 노력하면 괜찮아지지 않을까 싶다. 아직까진 유영이가 편한데 매니저님이 꼬박꼬박 화겸이라고 불러줘 좀 더 익숙해진 느낌이다."
     
    -그래서 그런지 작품에 참여하는 각오가 남달랐겠다.  
     
    "이화겸이라는 이름도 알리고 싶었고, 연기력도 제대로 보여주고 싶었다. 그래서 더 칼을 갈고 참여했다. 대본 리딩 때부터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울 수 있는 게 많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더 열심히 준비했던 작품이다."
     
    -사극의 매력은 무엇이었나.  
     
    "꼭 해보고 싶었던 게 사극과 공포영화였다. 겨울이라 많이 춥긴 했지만 여름 사극이 아니라 감사했다. 말투나 어미 처리가 굉장히 중요하다는 걸 느꼈다. 공부를 하면서 사극과 친해진 느낌이다. 그리고 사극이 현대물보다 아름답더라. 이렇게 예쁘고 화려한 한복은 처음 입어봤는데 입을 때마다 감탄했다. 헤어스타일도 신기했다."
     
    -결말에 대한 만족감은.
     
    "사실 송이가 끝까지 나올 줄 몰랐다. 초반에 진세연(은보) 언니랑 대립하다가 후반부엔 약해질 수 있다고 들었는데, 끝까지 죽지 않고 살 수 있게 해 준 작가님께 감사하다. 마지막도 송이답게 끝난 것 같아서 만족한다. 송이가 또 다른 무언가를 준비하다 끝내거나 착해지는 결말은 바라지 않았다."  

    >>[인터뷰③] 에서 계속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