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MLB 첫 시범경기 등판...삼진 2개로 합격점

    김광현, MLB 첫 시범경기 등판...삼진 2개로 합격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3 09: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K(삼진)' 쇼를 보여줬다. 
     
     
    22일(현지시간)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 경기 개막전. 5회초 등판한 세인트루이스의 김광현이 연습구를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 경기 개막전. 5회초 등판한 세인트루이스의 김광현이 연습구를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김광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에서 1-0으로 앞선 5회 초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등판, 1이닝 동안 2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투구 수는 19개였다. 직구 7개, 슬라이더 9개, 커브 3개를 던졌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8㎞였다.
     
    김광현은 첫 번째 타자 라이언 코델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다.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37㎞ 슬라이더로 헛스윙을 유도했다. 
     
    후속타자 르네 리베라에게는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슬라이더를 연거푸 던졌지만, 스트라이크존에서 살짝 빠지면서 풀카운트가 됐다. 이후 9구째 직구가 볼이 되면서 첫 출루를 허용했다.
     
    1사 1루 위기에 몰렸지만, 다음 타자 제이크 해거를 헛스윙 삼진으로 막았다. 볼카운트 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35㎞ 바깥쪽 낮은 슬라이더를 던져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마지막 타자 아메드 로사리오는 2구 만에 3루 땅볼로 막았다. 이날 경기는 세인트루이스가 2-0으로 승리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 경기에서 세인트루이스의 김광현이 동료들과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 경기에서 세인트루이스의 김광현이 동료들과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김광현은 오늘 정말 좋았다. 노련한 모습으로 데뷔전을 치렀고, 굉장히 훌륭한 슬라이더를 던졌다"고 말했다. 이어 "김광현은 선발 로테이션 경쟁에 뛰어들었지만, 아직은 선발 로테이션을 결정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광현은 "공인구 적응에 좀 더 노력해야 할 것 같다. 투수 코치님이 초구에 스트라이크를 잡는 게 중요하다고 하셨다. 오늘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지 못해 아쉬웠다"면서 "메이저리그 타자들은 힘이 세고 공격적으로 나서서 어떻게 던져야 할지 고민해봐야 할 것 같다. 그 부분이 해결되면 불리한 볼카운트에서나 결정구를 던져야 할 때 답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