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주상욱X김보라X이태환X한다감, 더할나위 없는 해피엔딩

    '터치' 주상욱X김보라X이태환X한다감, 더할나위 없는 해피엔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3 09: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터치'

    '터치'

    '터치'가 꽉 찬 해피 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22일 방송된 채널A 금토극 '터치' 최종회에는 위기를 극복하며 서로의 사랑을 재확인한 주상욱(차정혁)과 김보라(한수연), 화려하게 연예계 복귀에 성공한 이태환(강도진), 송재희(민강호)와의 극적인 화해로 행복을 찾은 한다감(백지윤)까지 완벽한 해피엔딩이 그려졌다.
     
    앞서 새로운 기획사로부터 아이돌 데뷔 제안을 받은 김보라는 흔들리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했다. 깊은 고민 끝에 사람들이 원하는 모습이 아닌 자기 자신으로 살아갈 수 있는 지금의 삶을 선택, '메이크업 아티스트'로서 성공할 것을 다짐했다.
     
    김보라는 이태환에게 찾아가 자신의 많은 것을 희생하면서까지 기회를 준 것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이태환은 메인 아티스트가 되면 자기에게 제일 먼저 메이크업을 해달라고 부탁했고, 이를 김보라가 흔쾌히 받아들이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연인 주상욱에게는 아이돌 연습생으로 살았던 지난 십 년보다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산 지난 1년이 훨씬 행복했음을 전했다. 주상욱은 "네가 와서 좋다"는 말로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했고, 더욱 애틋해진 두 사람의 로맨스는 절정의 달달함을 안겼다.  
     
    주상욱은 변정수(오시은)와 송재희의 계략으로 실추됐던 명예를 회복하며 재기에 성공했다. 배신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어머니를 끝까지 보살폈던 주상욱의 모습에 마음을 돌린 이형우 대표는 인터뷰를 통해 양심 고백을 했다. 이로 인해 모든 오해가 풀린 주상욱은 변정수, 송재희에 대해 소송 대신 용서를 선택, 대인배의 면모를 보여줬다.  
     
    그런가 하면, 한다감은 송재희와 이혼하는 데 성공했다. 한동그룹이라는 프라이드를 끝내 포기할 수 없었던 송재희가 이혼합의서에 도장을 찍었고, 이혼 후에도 가끔 편하게 만나는 사이로 지냈다.  
     
    2년이 흐른 뒤, 메인 아티스트로 승격한 김보라는 이태환과의 약속을 지켰다. 영화제에 초대받은 이태환에게 첫 VIP 손님으로서 메이크업을 해주게 된 것. 이를 지켜보던 주상욱은 물론 마지막회를 지켜보는 시청자들에게도 훈훈함을 더했다.
     
    '터치'는 '메이크업'이라는 신선한 소재로 화려한 볼거리는 물론, 눈을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설렘 가득한 로맨스, 그리고 주상욱, 김보라, 이태환, 한다감 등 배우들의 케미스트리로 안방극장에 유쾌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