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방송 선배 서장훈, 배울 점 아직 없다” 웃음 (아는 형님)

    허재 ”방송 선배 서장훈, 배울 점 아직 없다” 웃음 (아는 형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9 21:39 수정 2020.02.29 22:1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아는 형님' 허재와 서장훈이 만났다.  
     
    29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전 농구대표팀 감독 허재, 전 메이저리거 김병현, 전 테니스선수 이형택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교실문을 열고 등장한 세 사람은 "진정한 뭉찬에이스들이高(고)에서 전학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형택은 테니스의 전설, 김병현은 전설의 핵잠수함, 허재는 농구 대통이라는 수식어로 자신들을 소개했다.  
     
    서장훈은 허재의 등장에 "내가 현역 때 감독님이었다. 호칭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난감해했고, 허재는 "편하게 대해도 된다"고 쿨하게 반응했다.
     
    아형 멤버들은 허재에게 "농구는 (허재가) 훨씬 선배지만 방송은 장훈이보다 후배 아니냐. 장훈이 선배 대접해 줄 거냐"고 물었다. 이에 허재는 "배울 거 있으면 배워야지"라고 답하면서 "근데 아직은 (배울 게)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