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팔불출 면모 뿜뿜 ”아내 잔소리, 다 날 위한 것”

    '살림남2' 김승현, 팔불출 면모 뿜뿜 ”아내 잔소리, 다 날 위한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04 21:3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살림하는 남자들2'

    '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이 팔불출 면모를 뿜어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는 새신랑 김승현이 개그맨 윤형빈, 변기수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코로나19를 의식한 듯 '2월 초에 촬영한 내용'이라는 자막이 공지로 떴다.  
     
    밖에서 만난 세 사람. 김승현은 "변기수 형은 우리 가족 행사에 빠지지 않고 늘 함께해준다. 결혼식 사회도 봐줘 고마웠다. 윤형빈 형은 격한 스포츠를 함께하다 보니 친해졌고 전 국민이 아는 사랑꾼이지 않나. 조언을 들을 겸 모이자고 했다"고 말했다.  
     
    신혼 2개월 차 김승현은 "누군가 날 기다려준다는 게 좋더라. 혼자 살 때와는 다르더라"면서 수줍게 웃었다.  
     
    윤형빈은 "설렘과 행복이 있는데 인생 최고의 기억은 신혼여행이다. 나만 그런 줄 알았는데 모든 부부가 그렇더라"고 회상했다. 변기수는 "그때 그 아내의 미소를 다시 볼 수 있다면 10년마다 여행을 가려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런데 김승현은 아직 신혼여행을 떠나지 못한 상황. 윤형빈과 변기수는 화들짝 놀라며 "신혼여행을 안 갔다는 것은 결혼생활 전체가 비상상태다"라면서 "신혼여행지를 정해 빨리 가라"고 조언했다.  
     
    팔불출 김승현은 "(아내가) 잔소리를 하는데 다 날 위해서 하는 것이다. 친절하게 한다. 스케줄을 미리 말하지 않아 싸운 적이 있다. 하지만 그건 내가 잘못한 것이다. 식사도 잘 차려준다"면서 은근슬쩍 아내를 자랑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