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 시청률 상승 곡선 그려…김서형·류덕환 활약

    '아무도 모른다' 시청률 상승 곡선 그려…김서형·류덕환 활약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11 06: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SBS 월화극 '아무도 모른다'

    SBS 월화극 '아무도 모른다'

    '아무도 모른다'가 시청률 부문에서 상승 곡선을 그렸다.
     
    1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0일 방송된 SBS 월화극 '아무도 모른다' 4회는 7.8%-9.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국 가구 기준)    
     
    지난 방송분(9.3%)보다 0.2% 포인트 상승했다.
     
    '아무도 모른다' 4회에는 김서형(차영진)이 안지호(고은호) 사건을 파헤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서형은 류덕환(이선우)과 함께 안지호가 투신하게 된 배경을 쫓다가 윤재용(하민성)의 운전기사의 시신을 발견했다. 김서형은 안지호의 몸에 있던 폭행 흔적을 바탕으로 운전기사가 안지호를 폭행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후 김서형과 류덕환은 학교로 가서 안지호의 물건을 날개가 여섯 개 달린 천사 그림이 그려진 그의 노트를 발견했다. 류덕환은 이를 보고 성흔 연쇄살인사건의 범인 강신일(서상원)과 안지호가 연관돼 있다는 점을 파악했다.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