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상윤·육성재의 눈물의 졸업식

    '집사부일체' 이상윤·육성재의 눈물의 졸업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15 11:4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집사부일체

    집사부일체

    이상윤·육성재의 졸업식이 공개된다.

     
    15일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승기·신성록·양세형이 바둑 인생을 졸업하는 이세돌 사부와 '집사부일체'를 졸업하게 된 이상윤·육성재를 위한 졸업식을 준비했다.
     
    이세돌·이상윤·육성재는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손수 쓴 졸업장을 받고 감동에 젖었다. 특히 어린 시절 내내 바둑에 전념하느라 한 번도 학교 졸업식에 가본 적이 없었다는 이세돌은 멤버들이 준비한 졸업장이 더 큰 의미로 다가온다고 소감을 밝히며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2년 동안 '집사부일체' 멤버로 활약해 온 이상윤·육성재는 프로그램을 떠나는 솔직한 심정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담담히 심정을 전하던 맏형 이상윤은 복받치는 감정에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막내 육성재는 "내 자리에 올 다음 사람이 질투 난다"며 아쉬움을 고백해 형들의 마음을 울렸다.
     
    이날 졸업식에는 박지성·장윤정·신애라 등 '집사부일체'에 출연했던 역대 사부들이 떠나는 멤버들을 위한 영상 편지를 보내며 그 의미를 더했다.
     
    방송은 15일 오후 6시 25분.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