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 주말극 선택 이유… ”이번 캐릭터는 비교적 젊은 편”

    이정은, 주말극 선택 이유… ”이번 캐릭터는 비교적 젊은 편”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17 14:1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정은

    이정은

    배우 이정은이 캐릭터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정은은 28일 첫방송되는 KBS 2TV 새 주말극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언니들 김밥집 사장 강초연으로 분해 팔색조 매력을 선보인다.
     
    극중 단란주점을 운영하다 염증을 느껴 김밥으로 사업을 변경, 용주 시장에 입성한 인물이다. 겉모습부터 범상치 않은 그는 용주시장에 입성함과 동시에 파란을 일으킨다. 시장 상인들과 어떻게 엮이게 될지, 예측 불허의 스토리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 작품이 기대되는 이유는 이정은의 파격 변신이다. 이정은은 "지금까지 했던 역할들 중에서 비교적 젊은 편에 속한다. 또한 이때까지 해보지 않았던 화려한 의상과 분장을 '한 번 다녀왔습니다' 덕분에 하고 있다"며 색다른 변신을 예고,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드높이고 있다.
     
    이어 "초연은 여태까지 했던 캐릭터들과 많이 다르다. 그래서 캐릭터를 잘 표현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겉으로는 밝아 보이고 씩씩하지만 속내는 그렇지 않다. 가족의 부재로 인해 외로움을 느끼는 인물이기에 그걸 이해하고 배워가는 중이다"고 말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
     
    첫방송은 28일 오후 7시 55분.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