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IS] 종영 앞둔 '포레스트' 시청률↑, 1위 자리는 내줘

    [시청률IS] 종영 앞둔 '포레스트' 시청률↑, 1위 자리는 내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19 07:02 수정 2020.03.19 07:0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BS 2TV 수목극 '포레스트'

    KBS 2TV 수목극 '포레스트'

    '포레스트'가 시청률을 끌어올렸지만 지상파 2위 자리를 기록했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8일 방송된 KBS 2TV 수목극 '포레스트' 29회·30회는 4.3%-4.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국 가구 기준)
     
    지난 방송분(3.1%)보다 1.1% 포인트 상승했다.
     
    '포레스트' 29회·30회에는 박해진(강산혁)이 조보아(정영재)를 구하기 위해 총알에 대신 맞는 장면이 그려졌다. 조보아를 만나러 미령병원에 간 박해진은 그와 함께 불구덩이에 갇히게 된다. 최광일이 희토류 이슈를 더 큰 이슈로 덮기 위해 불을 지른 것. 두 사람은 가까스로 창문을 깨며 불에서 탈출했다. 하지만 최광일이 총을 들고 밖에서 대기하고 있었고 그는 조보아를 향해 총알을 쐈다. 하지만 박해진이 대신 그 총알을 맞고 쓰러졌다.
     
    '포레스트'는 오늘(19일) 32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MBC '그 남자의 기억법' 1회·2회는 3.0%-4.5%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지상파 1위 자리를 차지했다.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