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곽도원X김희원X김대명, '국제수사' 주역들의 화수분 매력 [종합]

    '아는 형님' 곽도원X김희원X김대명, '국제수사' 주역들의 화수분 매력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21 22:5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아는 형님' 곽도원, 김희원, 김대명이 유쾌한 입담, 에피소드로 '아형고'를 사로잡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영화 '국제수사'의 주역 곽도원, 김희원, 김대명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강렬한 포스를 내뿜으며 교실 문을 열고 등장한 세 사람은 "국제 수사를 하다가 만난 사이高(고)에서 왔다"고 자신들을 소개했다.
     
    영화 '신의 한 수: 귀수 편' 홍보 당시 출연했던 김희원은 두 번째 '아형고' 전학에 "당시 방송 나가고 반응이 되게 좋았다. 잘생겼다는 반응도 많았다"며 흐뭇해했다. 예능에서 보기 힘든 곽도원, 김대명은 "정신 차려보니 교복을 입고 있더라", "식은땀이 났다"고 극도의 긴장감을 나타냈다.  
     
    그간 악역을 많이 맡았던 곽도원과 김희원. 김희원은 영화 '카트' 속 디오(도경수) 폭행신을 언급하며 "당시 디오 팬들이 주위에서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었다. 워낙 디오가 연기에 집중하고 있었고, NG를 줄이기 위해 더 과격한 액션으로 장면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곽도원은 임시완에게 감동받았던 사연을 고백했다. 곽도원은 "영화 '변호인' 촬영 당시 내가 임시완을 고문하며 때리는 연기를 해야 했다. 격한 연기를 끝내고 나니까 시완이의 흰자 핏줄이 터졌더라. 시뻘겋게 됐다"라며 "'내일 콘서트인데 어떡하냐'고 물으니까 시완이가 '형. 아이돌은 특권이 있다. 무대에서 선글라스 끼면 된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어린 친구가 오히려 나를 배려해줬다. 성격이 시완시완(시원)하다"고 칭찬했다.
     
    김대명은 뮤지컬 '빨래' 오디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오디션장에 '방탄 아저씨'가 있었다. 알고 보니 김희원이 극단 대표였다. 당시 오디션에서 탈락했는데, 그다음 오디션에서 다시 만났는데 또 떨어졌다"고 밝혔다.  
     
    이번 영화 '국제 수사'를 촬영하면서 김희원에게 당시 기억을 물었다는 김대명. 김희원의 대답은 "내가 배우 보는 눈이 좀 없어"였다. 김희원은 "나는 점수 주는 심사위원 중 한 명이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자신은 김대명에게 만점을 줬다고 밝힌 그는 "사실 기억이 안 난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원은 "8명 캐스팅에 1200~1400명이 지원한다. 김대명뿐 아니라 '오디션에서 떨어졌다'고 말한 사람이 한두 명이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아형 멤버들은 '배우들 사이의 기싸움'에 관해 물었다. 곽도원은 영화 '남산의 부장들' 촬영 당시를 회상하며 "이병헌과 대면하는 장면에서 깜짝 놀랐다. 병헌이 같지가 않더라"라며 "다른 사람이 앉아있었다. 그때 '(연기로) 내가 졌다. 준비 좀 더 할걸' 이런 생각이 들었다. 연기 진짜 잘한다고 생각했고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김희원은 "나는 매 작품 함께하는 배우들을 리스펙한다. 그중 후배 박선영, 박정민이 특히 인상적이었다. 정말 열심히 한다"고 전했다. 김대명은 "이번 작품이어서가 아니라 정말 희원, 도원이가 내가 뭘 해도 다 (멋진 장면을) 만들어줘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김대명은 자신의 장기로 '김희철'을 꼽아 궁금증을 안겼다. 전주 1초 듣고 제목 맞히기가 특기였던 것. 영화 홍보 영상을 걸고 대결을 시작했다. 첫 문제부터 단숨에 맞히며 김희철을 위협했지만 스피드나 정확도면에서 김희철을 이기기엔 무리였다. 김희철은 "그래도 정말 잘하는 편"이라고 인정했다.
     
    곽도원은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두 번은 없을 독특한 일화를 공개하기도. "배우들의 교과서인 '연기수업' 첫 부분에도 '시간 엄수'가 중요하다고 나온다. 그런데 연기 연습에 늦은 적이 있었다"고 문제를 냈다. 정답은 '코끼리 탈출'. 2005년 코끼리가 탈출해 도심을 활보하는 사건이 있었던 것.  
     
    그는 "한 명이 늦으면 팀원 전체가 공연 연습을 못 하게 되는데 (코끼리 탈출로) 도로가 아수라장이 되어 연습에 늦었다. 사실대로 말했는데 제일 착한 형이 화를 내더라. 연습 후 회식자리에서 뉴스에 '코끼리 탈출 사건'이 보도돼 진짜임이 알려졌다. 갑자기 서러워져서 '코끼리 탈출했다니까' 하면서 울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후 세 전학생과 아형 멤버들은 동선배 신동의 진행하에 '5초 안에 말해요' 게임을 진행했고, 곽도원·김희철 팀의 승리로 갈비만두를 획득했다. 두 번째 '줄줄이 춤춰요' 게임은 형님 팀 이수근의 맹활약으로 팀원 전체에 간식이 전달됐다.
     
    끝으로 곽도원은 "간만에 실컷 웃었다"고 소감을 밝혔고, 간식을 얻지 못한 김희원은 "아직 전학 올 거 몇 번 더 남아서 괜찮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대명은 "말할만 하니까 끝나서 아쉽다. 다음에 불러주면 또 와서 재밌게 하고 가겠다"고 말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