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마약류 구매 정황 포착돼…조만간 경찰 소환 [종합]

    휘성, 마약류 구매 정황 포착돼…조만간 경찰 소환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26 15:07 수정 2020.03.26 15:0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휘성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토타임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은 경제나 제조산업에서 사회의 중심축으로 변하고 있는 문화산업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예술· 문화·스포츠인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2019.05.07

    가수 휘성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토타임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은 경제나 제조산업에서 사회의 중심축으로 변하고 있는 문화산업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예술· 문화·스포츠인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2019.05.07

    가수 휘성이 마약류를 구매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 조사를 받는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2월 마약 관련 첩보를 받고 확인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연루됐음을 확인했다. 마약류를 구매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으며 투약한 것으로 의심된다.
     
    경찰 관계자는 "단서는 포착했으나 아직 휘성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조만간 일정을 잡아 소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어떤 마약류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휘성은 2013년에도 수면 마취제 일종인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군인 신분이었던 휘성은 군 검찰을 통해 조사를 받았으나, 병원 치료 목적으로 파악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지난해 4월에는 에이미가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였던 휘성과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다"고 폭로해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소속사는 "2013년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면서 에이미가 제기한 의혹들을 부인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