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CJ ENM PD, 코로나19 확진… ”건물 폐쇄 후 방역”

    [단독]CJ ENM PD, 코로나19 확진… ”건물 폐쇄 후 방역”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28 16:36 수정 2020.03.28 19: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CJ ENM

    CJ ENM

    CJ ENM 한 PD가 뉴욕 휴가 후 돌아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CJ ENM 소속 한 PD가 3월초 휴가차 미국 뉴욕으로 갔고 18일 입국했다. 다녀온 뒤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금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는 휴가를 다녀온 이후 곧바로 믹싱실과 야외 촬영, 편집실·회의실 등을 오갔으며 27일 건강의 이상을 느껴 검사를 받았다"며 "특히 25일에는 상암동 CJ ENM 센터에서 장시간 머문 동선이 파악됐다"고 전했다.

     
    CJ ENM 측은 28일 안내 메시지로 사옥에 있는 사람들이 모두 밖으로 나갈 것을 당부했다. 이틀간 사옥을 폐쇄하고 방역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CJ ENM 관계자는 이날 본지에 "28일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 중이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2월 27일부터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한 전 임직원 대상 재택 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부득이 출근하는 직원들은 체온 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다"고 전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