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세계 1위 조코비치 '집에선 라켓 대신 프라이팬으로'

    테니스 세계 1위 조코비치 '집에선 라켓 대신 프라이팬으로'

    [연합] 입력 2020.04.01 08: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조코비치(왼쪽)와 동생 마르코의 실내 프라이팬 테니스 경기 모습.

    조코비치(왼쪽)와 동생 마르코의 실내 프라이팬 테니스 경기 모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프라이팬을 들고서도 변함없는 솜씨를 선보였다.

    조코비치는 1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경기는 멈추지 않는다'는 제목의 동영상을 하나 올렸다.

    이 영상에서 조코비치는 자신의 동생 마르코와 함께 실내에서 '미니 테니스 경기'를 벌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ATP 투어가 중단된 상황에서 '실내 몸풀기'에 나선 것이다.

    좁은 공간에서 조코비치 형제가 손에 들고 있는 것은 테니스 라켓이 아닌 프라이팬이다.

    프라이팬을 들고서도 둘은 다리 사이로 샷을 보내는 등의 실력 발휘를 하며 심심한 집안 생활에서 재미를 찾는다.

    결국 긴 랠리 끝에 조코비치가 포인트를 따낸 뒤에 힘들다는 듯이 바닥에 드러누우며 영상이 끝난다.

    조코비치는 올해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린 호주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또 지난주에는 아내 옐레나와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100만유로(약 13억4천만원)를 기부했다.

    조코비치의 동생 마르코 조코비치 역시 테니스 선수로 지난해 단식 세계 랭킹 571위까지 올랐다.

    email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