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또 수면마취제류 투약 후 실신..”감당하기 힘든 시간 보내고 있다”

    휘성, 또 수면마취제류 투약 후 실신..”감당하기 힘든 시간 보내고 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03 22:14 수정 2020.04.03 22: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휘성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토타임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은 경제나 제조산업에서 사회의 중심축으로 변하고 있는 문화산업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예술· 문화·스포츠인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2019.05.07

    가수 휘성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토타임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은 경제나 제조산업에서 사회의 중심축으로 변하고 있는 문화산업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예술· 문화·스포츠인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2019.05.07

    가수 휘성이 또 수면마취제류를 투입해 실신했다.  
     
    3일 'SBS 8시 뉴스' 단독 보도에 따르면, 휘성은 지난 2일 밤 9시께 서울의 한 호텔 화장실에서 쓰러진채 발견됐다. 지난 3월 31일 같은 이유로 경찰 조사를 받은지 이틀 만에 벌어진 일이다. 
     
    휘성은 경찰에 연행됐지만, 마약류가 아니라 이번에도 프로포폴처럼 전신 마취제의 일종을 투입해 참고인 조사만 받고 풀려났다. 경찰은 약물 구매 경로를 조사 중이며 국립수사연구원에 마약 투약 여부와 관련해 정밀 검사를 요구했다.   
     
    휘성은 처음 수면 마취제 투약 후 쓰러진 채 발견됐을 땐 "인터넷에서 알게된 사람과 거래했다"고 진술했다. 당시 현장에서 발견된 약물은 마약은 아니지만 전문의약품이라 의사 처방 없이 구매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휘성의 소속사 리얼슬로우 컴퍼니 홈페이지엔 3일 공식 입장이 올라왔다. '휘성은 아버님의 갑작스러운 작고와, 함꼐 일하던 지인의 연이은 사망 그리고 작년에 얽힌 힘들었던 사건들로 인하여 감당하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따. 공중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그날, 회성은 본인의 집을 나간 채 가족들과도 연락을 끊고 화장실에서 발견되었고 이후 경찰 조사를 통해 마약류 음성 판정과 함꼐 별도의 특이사항 없어 자택으로 귀가 조치되었다'라며 '귀가 조치 후에도 극단적인 생각과 우울증, 공황장애 등의 증세를 보이고 있어 관련 병원에 입원을 진행했다. 현재 정신과 치료를 진행하고 있고 이와 함꼐 경찰 조사에도 성실하게 응하고 있다. 이유를 불문하고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에 대해 크게 후회하며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입장을 남겼다.
     
     
    한편 휘성은 프로포폴 투약 의혹으로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북지방경찰청의 조사를 받고 있다. 최근 경찰은 지난해 마약 관련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마약류를 구매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