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로맨스' 유인영, 대사 한마디에도 디테일 몰입도甲

    '더 로맨스' 유인영, 대사 한마디에도 디테일 몰입도甲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06 10:3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유인영

    유인영

    배우 유인영이 '더 로맨스'에서 '천직 배우'의 면모를 과시했다.

     
    유인영은 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 로맨스')에서 배우 김지석과 집필한 시나리오를 직접 연기해보며 대사 한마디에도 진심을 더하는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집필 작업실을 찾은 유인영과 김지석은 머리를 맞대고 아이디어를 내며 웹드라마 '타이밍'의 후반부 주요 장면을 채워 넣기 위해 노력했다. 극 중 캐릭터인 윤종훈(보석)과 한보름(효민)의 관계가 어긋나는 타이밍을 설정하고 싶었던 두 사람은 한보름을 해외 발령, 윤종훈을 군대라는 이유로 떨어지게 만들었다.
     
    이후 한국으로 돌아온 한보름이 약혼자와 함께 우연히 윤종훈의 레스토랑에 방문한 상황을 연출하게 된 두 사람은 직접 대사 시뮬레이션을 시도해 섬세한 감정선을 표현해보고자 했다. 하지만 실제로 연기해보니 집필한 대사가 와닿지 않는다고 느낀 유인영은 상대 캐릭터의 감정선을 이해하기 위해 김지석에게 '역할 체인지'를 제안했다.
     
    처음으로 윤종훈의 입장이 돼 본 유인영은 "시간은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아"라며 자연스럽고 덤덤한 연기를 선보였고, 아련한 눈빛 연기까지 더하며 캐릭터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지석은 "지금 연기 되게 좋았던 것 같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이후 두 사람은 순조롭게 시나리오 작업을 진행해 또 하나의 멋진 장면을 완성해냈다.
     
    유인영과 김지석의 아이디어에서 탄생한 웹드라마 '타이밍'은 첫 방송에서 조회 수 4000을 돌파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평범한 남사친 여사친의, 평범하지 않은 타이밍이라는 내용을 담은 '타이밍'은 매주 월요일 오후 7시 '더 로맨스 웹드라마' 네이버 TV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본 방송은 매주 일요일 오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