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 확진자 접촉 연예인은 가수 윤학 ”업소 출입 없었다”

    유흥업소 확진자 접촉 연예인은 가수 윤학 ”업소 출입 없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07 17:44 수정 2020.04.07 17:5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지난해 SBS 드라마 '운명과 분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학. [중앙포토]

    지난해 SBS 드라마 '운명과 분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학. [중앙포토]

    국내 연예인 중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된 아이돌 그룹 초신성 출신 윤학(본명 정윤학ㆍ36)이 강남 유흥업소 출신 A씨(36)와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서울 강남구는 2일 확진된 A씨가 지난달 28일까지 역삼동 유흥업소에서 일한 것을 파악하고 7일 추가 역학조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6일 윤학과 만난 후 29일부터 증상이 발현됐다.  
     
    이에 윤학 소속사 호박덩쿨 관계자는 “윤학이 지인인 A씨와 만난 것은 맞지만 유흥업소에 출입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초신성 후신인 슈퍼노바 멤버로 일본에서 주로 활동해온 윤학은 지난달 24일 일본에서 귀국해 27일 증상이 발현됐다. 31일 서초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아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A씨의 룸메이트인 B씨(32) 역시 지난 6일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다.  
     
    해외에서 입국한 확진자들이 늘어나면서 자가격리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한 비난도 커지고 있다. 윤학이 A씨를 만난 지난달 26일은 원희룡 제주지사가 제주여행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유학생 모녀에 대한 법적 조치를 예고한 날로, 해외 귀국자의 자가격리 필요성에 대한 경각심이 한층 높아진 때였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했다. 소속사 측은 “지난달 27일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그 전까지는 코로나19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윤학은 2007년 Mnet 스타 발굴 육성 프로그램 ‘M! PICK’을 통해 초신성으로 데뷔 이후 지난해 SBS 드라마 ‘운명과 분노’에 출연하는 등 가수와 배우를 오가며 활동해 왔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