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30주년' 신승훈의 분신 같은 음악 '여전히 헤어짐은…' '그러자 우리'

    [알쓸신곡] '30주년' 신승훈의 분신 같은 음악 '여전히 헤어짐은…' '그러자 우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08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도로시컴퍼니 제공

    도로시컴퍼니 제공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퇴근길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발라드 황제' 신승훈이 분신 같은 음악을 냈다.  
     
    신승훈은 8일 오후 6시 음원사이트에 데뷔 3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My Personas'를 발표했다. 총 8곡을 수록했고 더블 타이틀곡은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와 '그러자 우리'다.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는 'My Personas' 앨범 타이틀에 가장 부합하는 곡. 신승훈의 발라드를 5분으로 압축한 노래다. '미소속에 비친 그대' '나보다 조금 더 높은 곳에 니가 있을 뿐' '보이지 않는 사랑'을 좋아한 음악 팬이라면 묻고 따지지도 않고 무조건 좋아할 노래다. 서정적이면서 애잔한 스트링 사운드로 인트로가 시작되며, 클래식 기타 위에 더해진 신승훈의 목소리와 심현보의 가사가 지금까지의 신승훈 표 발라드 중 백미라 할 만하다. '근데 말야' 가사부터 달라지는 코드 진행에서 '역시 신승훈이다'라는 감탄사가 저절로 나온다.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 뮤직비디오 캡처. 도로시컴퍼니 제공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 뮤직비디오 캡처. 도로시컴퍼니 제공

    또 다른 타이틀곡 '그러자 우리'도 애절한 발라드다. 후렴부 '그러자 우리'라는 멜로디가 연인과의 헤어짐을 먹먹하게 그려내며 긴 여운을 선사한다.'그러자 우리 너무 아프지 말자/긴 하루의 끝에 생각나면/ 잠시 그리워하면 좀 어때/그러자 우리 그냥 내버려 두자/다 지나고 나니 남겨진 건/내내 좋았던 기억들인걸 고마웠어'로 이어지는 가삿말은 로맨스 영화의 한 장면 속 주인공의 독백처럼 들리기도 한다. 이별의 감정을 섬세하면서도 따뜻하게 그려냈다.
      
    이외에도 이번 앨범엔 피아노 1대와 신승훈만의 목소리로 완성된 재즈 넘버 곡 '늦어도 11월에는', 어릴 적 자신을 만나 안부를 묻고 위로와 위안을 건네는 '내가 나에게', 삶이 힘든 모든 이들에게 힘을 주는 '이 또한 지나가리라'가 담겼다. 또, 원우의 'Walking in the Rain', 더필름의 '사랑, 어른이 되는 것' 등 후배 싱어송라이터들의 숨은 명곡을 리메이크했다. 웅장한 오케스트라 사운드가 더해져 또 다른 느낌을 주는 비와이와의 컬래버레이션 곡 'Lullaby'까지 수록했다.
     
    '나의 분신 같은 음악들'이라는 의미의 앨범명처럼 지난 30년간 음악 외길인생을 걸어온 신승훈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음악들로 꾸며져 리스너들에게 위로와 위안을 건넨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