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 혐의 반전 맞나..검찰·경찰 엇갈린 입장

    김건모, 성폭행 혐의 반전 맞나..검찰·경찰 엇갈린 입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09 16: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김건모가 15일 / 사진=연합뉴스

    가수 김건모가 15일 / 사진=연합뉴스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혐의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는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이 수 차례 엇갈린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향후 재수사를 진행하며 경찰의 기소의견을 뒤집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기 시작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유현정)는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김건모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겠다는 강남경찰서에 두 차례나 보완 수사를 지휘했다.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과 증거 등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불충분했다는 의미다. 두 번이나 반려됐고 경찰이 세 번째 기소 의견을 전달했을 때 역시 검찰은 아직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또 다시 보완 수사 지시를 내리지 않고 직접 조사해 결론을 내리기로 하고 경찰 의견대로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관례상 세 번씩 재지휘하는 경우가 드물어 사건을 일단 경찰 의견대로 넘겨 받았다는 게 검찰 관계자들의 목소리다. 이로써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A씨가 지난해 12월 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뒤 무려 세 달만에 사건이 송치됐다. 강남경찰서 측은 수사에서 확보한 증거로 기소 의견을 달았고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김건모 사건에 대해 재조사에 착수했다. 앞서 두 차례에 걸쳐 경찰에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고 입장을 밝혀온 만큼 검찰이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상황이 뒤집어질 가능성도 충분하다. 직접 수사에 나선 검찰이 어떤 결론을 낼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건모는 이번 혐의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2월 A씨는 지난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주점에서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은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고, A씨를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맞고소했다. 또 성폭행 의혹을 최초로 폭로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때문에 전국투어 콘서트를 취소했기 때문에 100억원대에 가까운 피해를 봤다며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지난1월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김건모는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