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이주빈 관련 모든 기억 돌아왔다

    [리뷰IS]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이주빈 관련 모든 기억 돌아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30 0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그 남자의 기억법'

    '그 남자의 기억법'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이 이주빈과 관련한 모든 걸 기억했다. 큰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김동욱과 이별하게 되는 것인지 안타까움이 배가되고 있다.  

     
    29일 방송된 MBC 수목극 '그 남자의 기억법'에는 윤종훈(유태은)이 김동욱(이정훈)에게 차마 전하지 못한 이야기를 꺼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과거 문가영(여하진)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했을 만큼 괴로워했던 이유였다. 바로 이주빈(정서연)의 연습실 비밀번호를 스토커 주석태(문성호)에게 알려준 사람이었던 것.  
    주석태가 나타나 이주빈의 남자 친구라는 말에 속아 알려준 것이었다. 이후 이주빈이 사망하자 문가영은 "나 때문에 죽었다. 내가 죽인 거다. 나만 아니었어도"라는 죄책감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너무 괴로워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정도. 견디기 괴로워 스스로 기억을 지운 것이었다.  
     
    이주빈과 관련한 기억이 조금씩 돌아오고 있었다. "친했던 친구라는데 기억이 나는 게 별로 없다. 근데 기분이 이상하다. 새로운 기억이 떠오르고 나니 두렵다"라는 속내를 털어놨다. 김동욱은 "지금이 너무 소중하다. 지나간 시간은 지나간 시간일 뿐"이라고 위로하며 문가영에 대한 사랑을 표현했다.  
     
    두 사람의 사랑이 무르익는 만큼 방해하는 세력들도 더욱 거세졌다. 김창완(유성혁)은 문가영을 만나 모든 걸 기억하며 살아가는 남자 김동욱의 증상과 첫사랑 이주빈의 이야기를 일부러 흘렸다. 과거 첫사랑이 스토커에게 살해를 당했다는 사실과 함께 많이 힘들어했던 상황, 첫사랑의 이름까지 일부러 언급했다.  
     
    "앵커님만 괜찮다면 난 괜찮다"면서 변함없는 김동욱에 대한 사랑을 보여줬다. 그러나 여기에 스토커 주석태가 끼지 시작하며 위기가 고조됐다. 김창완을 미끼로 정신병원에서 탈출한 그는 문가영의 팬사인회 현장을 찾았다. 그리곤 그때와 마찬가지로 "안녕하세요? 저 연이랑 만나고 있는 사람입니다"라는 말을 던지며 문가영의 잊힌 기억을 소환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