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어촌편5' 차승원, 5년 만에 돌아온 '힐링 셰프'

    '삼시세끼 어촌편5' 차승원, 5년 만에 돌아온 '힐링 셰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02 10:1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tvN '삼시세끼' 방송 캡처

    tvN '삼시세끼' 방송 캡처

    어촌의 '힐링 셰프' 차승원이 돌아왔다. 차셰프가 선사한 단출하지만 행복을 전하는 음식은 우리 마음을 또 한 번 따뜻하게 만들 시동을 걸었다.  
     
    '어촌' 원년 멤버 차승원과 유해진, 손호준은 지난 1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오랜만에 뭉쳤어도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첫 방송에서 5년 만에 '삼시세끼-어촌편'에 복귀한 세 사람을 환영(?)한 건 악천후였다. 죽굴도에 들어가자마자 쏟아진 폭우는 모두를 힘들게 만들었으나, '손이차유' 삼형제는 거뜬히 한 끼를 해결했다.  
     
    이날 차승원은 변함없는 요리 솜씨로, 유해진은 웃음 유발 언어유희 능력으로, 손호준은 형들을 도와주는 만능 보조로서 역할을 확실히 했다.  
     
    특히 도착과 동시에 코트도 벗지 않고 요리 삼매경에 빠진 차승원은 점심 메뉴로 비에 홀딱 젖은 멤버들의 몸을 따뜻하게 녹여주는 수제비 한 그릇을 건넸고, 깍두기를 담그고 배추겉절이까지 뚝딱 버무렸다.  
     
    이어 유해진과 손호준이 채집한 전복을 애피타이저로 한 저녁 식사가 시작됐고, 차승원표 양념장 콩나물밥과 배추 된장국은 보는 이의 군침을 돌게 했다. 전날 저녁 먹고 남은 눌은밥에 뚝배기 전복 된장찌개로 이뤄진 이들의 아침상도 단출했으나, 여유로움 넘치는 장소에서 마음 맞는 좋은 사람들과 함께 먹는 한 끼 식사라는 힐링의 의미를 되새겼다.  
     
    복잡하고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느리지만 소탈하고 평안한 '삼시세끼'만의 삶이 이번에는 시청자들에게 어떤 위안과 행복을 전달할지 관심이 쏠린다. 아울러 맛과 멋이 가득한 차승원표 다음 메뉴는 무엇인지 기대감도 높아진다.  
     
    '삼시세끼 어촌편5'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