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게이치, 퍼거슨 5R TKO로 꺾고 잠정챔피언 등극

    UFC 게이치, 퍼거슨 5R TKO로 꺾고 잠정챔피언 등극

    [연합] 입력 2020.05.10 14: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승리 뒤 환호하는 게이치

    승리 뒤 환호하는 게이치

     
    정확한 카운터 펀치 꽂아 넣는 저스틴 게이치(왼쪽)

    정확한 카운터 펀치 꽂아 넣는 저스틴 게이치(왼쪽)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저스틴 게이치(32·미국)가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 UFC 라이트급의 새로운 최강자로 우뚝 섰다.

    UFC 라이트급 4위 게이치는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의 비스타 베테랑스 메모리얼 아레나에서 벌어진 UFC 249 메인이벤트에서 랭킹 1위 토니 퍼거슨(36·미국)을 5라운드 3분 39초 만에 TKO로 눌렀다.

    대체 선수로 들어온 게이치는 12연승을 달리던 퍼거슨을 꺾고 UFC 라이트급 잠정 챔피언에 등극했다.

    이제 게이치는 무패 전적을 자랑하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와의 통합 타이틀전을 통해 진정한 챔피언 등극을 노린다.

    게이치와 누르마고메도프의 통합 타이틀전은 올해 가을에 열릴 전망이다.

    원래 UFC 249는 4월 19일 미국 뉴욕에서 라이트급 챔피언 누르마고메도프 대 도전자 퍼거슨의 타이틀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대회 개최가 취소됐고, 누르마고메도프는 대회 출전에 난색을 보였다.

    이에 UFC는 랭킹 4위 게이치를 누르마고메도프의 대체 선수로 낙점해 게이치와 퍼거슨의 맞대결을 잠정 챔피언 결정전으로 발표했다.



    랭킹과 전적에서 앞선 퍼거슨이 우세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게이치가 완벽하게 지배한 경기였다.

    게이치는 예리한 레그킥으로 퍼거슨의 움직임을 봉쇄한 뒤 퍼거슨의 타이밍을 읽고, 들어오는 족족 묵직한 펀치를 적중시켰다.

    퍼거슨은 2차례의 감량 탓인지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2라운드 종료 직전 강력한 어퍼컷 정타로 반전의 기회를 잡는 듯 보였지만 3라운드 이후 다시 밀렸다.

    게이치는 3라운드에서 무시무시한 펀치 적중률로 퍼거슨의 얼굴을 만신창이로 만들었다.

    4라운드에서는 게이치의 관자놀이 정타에 퍼거슨이 비틀거리며 도망치는 모습까지 나왔다.

    퍼거슨은 5라운드에서 막판 역전을 노렸지만 전진할 때마다 게이치의 정확한 펀치를 피하지 못했다.

    허브 딘 주심은 더는 경기가 어렵다고 판단해 게이치의 TKO 승리를 선언했다.

    게이치는 경기 뒤 장내 아나운서와의 인터뷰에서 "하빕은 세계 최고다. 지금 시점에서 하빕 말고는 붙고 싶은 상대가 없다"며 누르마고메도프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changy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