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유도회,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왕기춘 영구제명

    대한유도회,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왕기춘 영구제명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12 15:2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대한유도회가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왕기춘을 영구제명했다. [연합뉴스]

    대한유도회가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왕기춘을 영구제명했다. [연합뉴스]

    대한유도회가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2008 베이징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왕기춘(32)을 영구제명했다.
     
    유도회는 12일 서울 방이동 대한체육회 대회의실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논의한 끝에 이와 같은 징계를 내렸다.. 공정위 위원 9명 중 8명이 참석해 만장일치로 영구제명을 결정했다.
     
    김혜은 스포츠공정위원장은 "성폭행 여부와 상관없이 왕기춘이 미성년자와 부적절하게 성관계한 사실이 인정되고, 유도인의 사회적 지위를 손상했다고 판단해 가장 중징계에 해당하는 영구제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왕기춘이 영구제명되면 유도인으로 사회생활을 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지난 1월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는 왕기춘은 공정위에 출석하지 않고 서면으로 해명했다. 김 위원장은 해명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유도회는 왕기춘에게 결정 내용을 통보할 예정이다. 왕기춘은 7일 이내에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왕기춘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남자 73㎏급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스타 선수 출신이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