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메모리스트' 윤지온 ”작품 덕분에 긍정적으로 변했다”

    [인터뷰②] '메모리스트' 윤지온 ”작품 덕분에 긍정적으로 변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15 16:35 수정 2020.05.15 17:1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의 배우 윤지온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15/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의 배우 윤지온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15/

    차근차근 성장한 윤지온이 이젠 입지 굳히기에 들어갔다.
     
    2013년 극작가전을 통해 데뷔한 배우 윤지온(30)은 2016년부터 영화·연극·뮤지컬·드라마 등 다양한 무대 경험을 쌓기 시작했다. 크지 않은 배역일지 모르겠지만 스스로 '도전 또 도전'을 외치며 성장을 멈추지 않았다. 그리고 어느새 작품 속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배우로 성장했다.
     
    4월 30일 종영한 tvN 수목극 '메모리스트'에서 윤지온은 유승호 고창석과 끈끈한 브로맨스를 선보이며 극의 활력을 불어넣었고 코믹한 대사를 통해 무거운 극의 분위기를 잠시 가볍게 만들었다. 작품에 잘 녹아든 배우에서 이젠 작품 속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배우로 성장한 윤지온. 그가 선언한 다음 목표는 '입지 굳히기'다.
     
    윤지온과의 인터뷰는 15일 오후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진행됐다.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의 배우 윤지온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15/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의 배우 윤지온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15/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유승호가 '천사가 있다면 윤지온'이란 얘기를 했다.
    "알고 있었다(웃음). (유승호가) 서로 마음이 잘 맞는다고 생각해 그런 얘기를 한 것 같다. 이번 작품에서 처음 만나게 돼 처음에는 어색했지만 서로 마음을 열려고 노력을 많이 하다 보니 금방 가까워졌다. 그와 진지한 얘기를 나눴을 때 인생에 관한 가치관이 잘 맞는다고 생각했고 음식 취향도 잘 맞았다."
     
    -로맨스 연기를 더 선보이지 못한 것에 아쉬움은 없나.
    "만족한다. 전효성에 팬심을 드러낸 정도까지가 적당하다고 생각한다. 둘의 관계가 이 작품의 메인은 아니라고 생각해서 충분히 괜찮았다고 생각한다."
     
    -선보이고 싶은 로맨스 연기가 있나.
    "욕심은 굉장히 많이 나는데 촬영장만 들어가면 부끄럼을 타서 잘 모르겠다. 아직 긴장이 많이 된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무엇인가.
    "10회에서 진재규를 잡기 위해서 스스로 미끼가 된다고 하는 장면이다. 그동안 주로 동료들에게 도움을 받는 오세훈이었다면 이 장면을 계기로 조금 더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렇다면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는.
    "공교롭게도 기억에 남는 장면 속 던진 대사다. 스스로 미끼가 되겠다며 동료들에게 '아무나 초능력자랑 파트너 하겠습니까'라고 말하는 대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의 배우 윤지온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15/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의 배우 윤지온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15/

    -결말이 원작 웹툰과 달랐다. 결말에 관해 만족하는가.
    "사실 처음에는 결말을 보고 머릿속에 물음표가 떴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보니까 '그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동백이가 세계 유일의 초능력자라고 하는데 '만약 초능력자가 한 명이 더 있다고 하면 그건 같은 핏줄인 가족인 맞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3%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시청률이 지표가 되기는 하지만 예전과 다르게 많은 플랫폼이 생겼기 때문에 꼭 절대적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숫자로 표기된 시청률보다는 더 많은 분들이 봐주셨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실제 본인이 초능력을 가질 수 있다면 어떤 능력을 가지고 싶나.
    "순간 이동이다. 피곤함에 찌들었을 때 바로 침대 위로 '슝' 하고 가고 싶다."
     
    -'메모리스트'는 개인적으로 어떤 작품으로 남는가.
    "'메모리스트'는 내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준 작품으로 기억이 될 거 같다. 오세훈을 연기하면서 좋은 에너지를 많이 받았다.성격뿐만 아니라 무언가를 접했을 때 이를 받아들이는 태도가 긍정적으로 변한 것 같다."
     
    -'메모리스트' 안에서 도전하고 싶은 배역이 있었나.
    "상황실에 있는 황봉국 역할에 도전해보고 싶다. 보는 이의 입장이 돼서 봤는데 참 재밌는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인터뷰③] 에서 계속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