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메모리스트' 윤지온 ”기대감 키우는 배우 되고 싶다”

    [인터뷰③] '메모리스트' 윤지온 ”기대감 키우는 배우 되고 싶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15 16:43 수정 2020.05.16 23:0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의 배우 윤지온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15/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의 배우 윤지온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15/

    차근차근 성장한 윤지온이 이젠 입지 굳히기에 들어갔다.
     
    2013년 극작가전을 통해 데뷔한 배우 윤지온(30)은 2016년부터 영화·연극·뮤지컬·드라마 등 다양한 무대 경험을 쌓기 시작했다. 크지 않은 배역일지 모르겠지만 스스로 '도전 또 도전'을 외치며 성장을 멈추지 않았다. 그리고 어느새 작품 속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배우로 성장했다.
     
    4월 30일 종영한 tvN 수목극 '메모리스트'에서 윤지온은 유승호 고창석과 끈끈한 브로맨스를 선보이며 극의 활력을 불어넣었고 코믹한 대사를 통해 무거운 극의 분위기를 잠시 가볍게 만들었다. 작품에 잘 녹아든 배우에서 이젠 작품 속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배우로 성장한 윤지온. 그가 선언한 다음 목표는 '입지 굳히기'다.
     
    윤지온과의 인터뷰는 15일 오후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진행됐다.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의 배우 윤지온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15/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의 배우 윤지온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15/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연극부터 뮤지컬, 영화, 드라마까지 다채롭게 활동하는 것 같다.
    "경계를 두고 있지 않다. 기회가 주어진다면 어떤 무대든 서보고 싶다."
     
    -도전하고 싶은 장르나 역할이 있나.
    "느와르를 해보고 싶다. 그런데 오세훈을 연기하면서 좋은 에너지가 몸에 많이 축적된 느낌이라 우선 한 번 정도는 더 오세훈처럼 밝은 느낌의 캐릭터를 해보고 싶다."
     
    -예정된 작품이 있는가.
    "아직은 제가 선택을 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라서 다음 작품을 하기 위해 열심히 오디션을 보고 있다. 조만간 다시 밝은 캐릭터로 인사드리고 싶다."
     
    -사람들이 많이 알아볼 것 같다.
    "지금까지 딱 한 번 있었다. 홍대에서 마스크를 쓰고 쇼핑을 하고 있었는데 한 분이 다가와서 '맞죠?'라고 물어봤다. '뭐가 맞는데요?'라고 되물으니 돌아가려고 하시길래 '맞아요'라고 했다. 그러니 '잘 봤다'며 칭찬해주셨다. 처음에는 주어를 빼고 말해서 당황했지만 너무 감사했다."
     
    -평소 취미는 무엇인가.
    "집에서 요리하고 넷플릭스 보는 걸 좋아한다. 쉴 때는 집에서 잘 안 나가는 '집돌이'다. 집 밖에는 보통 운동하려고 나간다. 몸을 만들기 위해 하기보다는 건강을 위해서 꾸준히 하고 있다."
     
    -'미스터 션샤인' 'VIP' 등 흥행작에도 모습을 드러냈다.
    "끝에 잠깐 나왔는데 운이 좋았던 것 같다."
     
    -'메모리스트'를 통해 존재감이 더 커진 것 같다.
    "아직 부족하다. 다음 작품을 통해 조금 더 대중분들에게 '어필'하고 싶다. 또 비중이 더 큰 역할도 맡아보고 싶다.  
     
    -칭찬에 약한 것 같다.  
     
    "칭찬을 들으면 더 잘하는 스타일이긴 한데 듣고 나면 항상 '칭찬에 걸맞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먼저 들어서 그런지 부끄럽다. 그래도 뒤돌아서 생각하면 이런 칭찬이 나를 더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아서 감사하다."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의 배우 윤지온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15/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의 배우 윤지온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5.15/

    -'입지 굳히기'에 들어가는 것인가.
    "이제 입지를 굳히기 위해 도입부에 들어왔다고 생각한다. 다행히 주변으로부터 '관계자 중 나를 좋아하는 분들이 많다'고 들었다. 더 열심히 노력할 것이다."
     
    -닮고 싶은 배우가 있는가.
    "롤모델은 없지만 좋아하는 배우는 있다. 손현주 선배님을 좋아한다. 그가 가지고 있는 부드러움 느낌이 너무 좋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나.
    "출연 라인업에서 내 이름을 봤을 때 사람들의 관심과 기대감이 더 커지게끔 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그렇다면 어떤 사람이 되고 싶나.
    "긍정적인 기운을 가지고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이 되고 싶다."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