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배지현 부부 득녀…미국 플로리다에서 출산

    류현진·배지현 부부 득녀…미국 플로리다에서 출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18 12: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 중앙포토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 중앙포토

    미국프로야구에서 뛰는 메이저리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배지현(33) 부부가 딸을 얻었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리아는 18일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씨가 현지 시각으로 17일 오후 8시 30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딸을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에이스펙코리아를 통해 "코로나 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아내와 딸 모두 건강해 감사하고 행복하다"라고 밝혔다.
     
    동갑내기인 류현진과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배지현은 정민철 한화 이글스 단장(당시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소개로 만나 관계가 발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열애 사실을 공개했고 2018년 1월 결혼했다.
     
    류현진은 2013년 미국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입단한 후 2019년 시즌 종료 후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약 983억 8400만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