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대상배우 김동욱, 파트너라 든든했다”

    [인터뷰①]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대상배우 김동욱, 파트너라 든든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0 08:00 수정 2020.05.20 09:5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문가영

    문가영

    배우 문가영(23)이 MBC 수목극 '그 남자의 기억법'을 통해 차세대 멜로퀸으로 떠올랐다. 필모그래피를 넓히며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했다.  

     
    지난 13일 종영된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모든 시간을 기억하는 앵커 김동욱(이정훈)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문가영(여하진)의 상처 극복 로맨스. 촘촘한 서사와 예측불가 전개로 마니아층의 열렬한 지지를 얻었다.  
     
    첫 멜로극 주인공에 도전한 문가영은 라이징 스타 다운 화려한 패션부터 솔직하고 거침없는 캐릭터의 성격, 가슴 절절한 멜로 연기를 소화해 합격점을 받았다. 특히 흔히 볼 수 없었던 당차고 주체적인 멜로 주인공 캐릭터를 제 옷을 입은 듯 사랑스럽게 그려냈다. 직접 여하진 캐릭터 SNS 계정을 운영하고 라이브 방송을 통해 본방사수를 독려하는 등 적극적으로 드라마 홍보에 참여했다.  
     
    2006년 영화 '스승의 은혜'로 데뷔, 아역 배우부터 차근차근 한 단계씩 성장해 미니시리즈 주인공 자리까지 꿰찼다. 한 해도 쉬지 않고 작품 활동을 해왔고 빠른 성장보다는 꾸준함을 추구했다. '믿고 보는 배우' '천상배우'란 수식어를 얻는 것이 목표인 만큼 연기 열정으로 똘똘 뭉쳐 있었다.
     
    문가영은 "작품 끝나고 시원섭섭해야 하는데 이번엔 섭섭함이 컸다. 스태프들과 유독 정이 많이 들었다. 헤어짐이 힘들었다. 배려가 넘치는 현장이라 더 그랬다. 연기하는 게 행복했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대상배우' 김동욱과 호흡을 맞춘 문가영. "동욱 오빠랑 친해지면서부터 케미스트리가 더 많이 느껴졌던 것 같다. 어떻게 하면 설렐까 고민하면서 촬영했다. 오빠와 같은 소속사지만 만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오빠가 낯을 많이 가리는 사람이라 처음엔 어색 어색했는데 친해지니 애교도 많고 장난기도 많더라. 오빠가 잘 받아주고 이끌어줬다"고 상대 배우에 대한 고마움을 내비쳤다.  
     
    대상 수상자라서 부담스럽기보다는 '든든했다'고 표현했다. "파트너가 대상 배우인데 걱정할 게 무엇이 있나. 정말 든든했다. 너무 좋은 배우인 것을 알고 있었기에 함께한다고 했을 때 안도감이 컸다. 같이 하면서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인터뷰②] 에서 계속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키이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