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랭킹 24위까지 올랐던 한국계 테니스 선수 햄프턴 은퇴

    세계 랭킹 24위까지 올랐던 한국계 테니스 선수 햄프턴 은퇴

    [연합] 입력 2020.05.20 08:4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12년 코리아오픈 출전 당시의 햄프턴.

    2012년 코리아오픈 출전 당시의 햄프턴.

     
    2012년 9월 햄프턴의 경기 모습.

    2012년 9월 햄프턴의 경기 모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13년 여자프로테니스(WTA) 단식 세계 랭킹 24위까지 올랐던 한국계 선수 제이미 햄프턴(30·미국)이 은퇴를 선언했다.

    햄프턴은 20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테니스는 나의 첫사랑이었다"며 "경기에 나서지 못한지 몇 년이 지났지만 공식적으로 이별하려니 마음이 아프다"는 글을 올렸다.

    어머니가 한국 사람인 햄프턴은 "저의 소식을 아는 분들은 제가 최근에 수술을 얼마나 많이 받았는지 아실 것"이라며 "하지만 테니스 코트에 복귀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았다"고 아쉬워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태어나 어릴 때 미국으로 거처를 옮긴 햄프턴은 2012년 9월 서울에서 열린 WTA 투어 코리아오픈에 출전해 "세 살 때 엄마랑 같이 한국에 한 번 와보고 이번이 두 번째 방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간단한 인사말은 한국어로 할 수 있다"며 "엄마가 평소 한국 음식을 만들어주시는데 나에게 딱 맞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2013년 프랑스오픈 단식 16강까지 올랐던 햄프턴은 그해 1월 호주오픈에서도 우승을 차지한 빅토리야 아자란카(벨라루스)를 32강에서 만나 1-2(4-6 6-4 2-6)로 분패했다.

    전성기를 보낸 2013년에 햄프턴은 가르비녜 무구루사(스페인), 페트라 크비토바(체코), 아그니에슈카 라드반스카(폴란드), 캐럴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 등 톱 랭커들을 꺾었고, WTA 투어 대회에서 한 차례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4년 1월 첫 대회로 뉴질랜드에서 열린 ASB 클래식 4강에서 비너스 윌리엄스(미국)와 맞대결을 앞두고 허리를 다쳐 기권했고, 이후로는 코트에 돌아오지 못했다.

    WTA 투어는 20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햄프턴의 은퇴 소식을 알리며 "2014년 1월 마지막 경기 이후 1년 반 사이에 수술을 6차례나 받아야 했다"고 전했다.

    email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