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상보]'9회 9득점' NC, 두산에 역전승...독주 체제 시작

    [IS 잠실 상보]'9회 9득점' NC, 두산에 역전승...독주 체제 시작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1 22:2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9회초 1사 만루 노진혁이 역전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21/

    2020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9회초 1사 만루 노진혁이 역전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21/

     
    NC가 두산을 넘었다. 그동안 보여준 모습대로 뒷심을 발휘했다.  
     
    NC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12-6으로 승리했다. 3-4, 1점 뒤진 채 맞이한 9회 공격에서 빅이닝을 만들었다. 1아웃 이후 7득점에 성공했다. 두산에 뼈아픈 패배를 안겼다. 20일 2차전에서 7연승 뒤 1-2로 패하며 연패 위기에 놓였지만, 벼랑 끝에서 2020시즌 현재 시점에 최강팀 면모를 과시했다.  
     
    6회까지는 밀렸다. 두산 선발 유희관을 넘지 못했다. 1회초에 리드오프 박민우부터 나성범까지 연속 3안타를 치며 선취점을 올렸다. 그러나 선발투수 이재학이 4회 투구에서 2사 뒤 볼넷과 연속 안타를 맞고 1점을 내줬다.  
     
    5회는 역전을 허용했다. 이재학은 선두타자 사구, 1사 뒤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2사 뒤 상대한 오재원에게는 우전 적시타까지 허용했다. 불운도 있었다. 우익수의 송구가 홈플레이트를 벗어나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2루 주자던 페르난데스에게 자동 진루권이 주어지며 1점을 더 내줬다. 흔들린 이재학은 김재호에게도 우중간 적시 3루타를 맞았다.  
     
    역전의 서막은 7회였다. 유희관으로부터 선두타자 애런 알테어가 우중간 2루타를 쳤고, 김태진이 우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이 상황에서는 바뀐 투수 이현승을 공략하지 못하고 3연속 뜬공으로 물러났다.  
     
    2020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9회초 1사 1,3루 알테어가 3점 홈런을 치고 홈인해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21/

    2020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9회초 1사 1,3루 알테어가 3점 홈런을 치고 홈인해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21/

     
     
    그러나 8회부터 불펜을 공략했다. 2사 뒤 노진혁과 강진성이 연속 안타를 치며 1점을 추가했다. 알테어가 볼넷으로 출루하며 만루를 만든 상황에서는 역전을 하지 못했다. 김태진이 바뀐 투수 권혁에게 삼진을 당했다.  
     
     
     
    경기의 시작은 9회부터였다. 선두타자 박민우는 권혁에게 2루 땅볼로 물러났다. 그러나 두산 벤치가 마지막 투수로 내세운 이형범을 공략했다. 대타 박석민이 우전 안타로 기회를 만들었다. 나성범도 가벼운 스윙으로 우측 외야에 타구를 보냈다. 우익수 앞 안타. 대주자 김준완이 3루를 밟았다.  
     
     
     
    양의지는 볼넷으로 출루했다. 두산 벤치는 이형범을 믿었다. 그러나 최악의 실점이 나왔다. 권희동이 풀카운트 승부를 끌고 갔고 몸에 맞는 공으로 밀어내기 타점을 기록했다.  
     
    이 시점부터 NC 타선은 두산 마운드를 폭격했다. 노진혁은 2타점 좌중간 2루타, 강진성은 바뀐 투수 최원준으로부터 좌전 적시타를 쳤다. 타격 부진으로 8번 타자로 내려간 알테어도 보은포를 때려냈다.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쳤다. 이어진 공격에서도 박민우가 안타로 기회를 만들었고 김준완이 우측 담장을 넘겼다. 1이닝 9득점.  
     
    승부에 반전은 없었다. NC는 리드를 지켜냈다. 1승1패에서 역전승으로 위닝시리즈를 이어갔다. 시즌 전적은 12승 2패. 선두 독주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